셀러비는 6일 블록체인 기반의 NFT 콘텐츠 마켓플레이스 ‘팬시플레이스’를 출시하며 사업 확장에 나선다고 밝혔다.

셀러비는 ㈜셀러비코리아에서 개발, 운영하는 ‘숏폼 SNS 플랫폼’으로 한류에 가장 큰 공헌을 하고 있는 K-셀럽을 앞세우고 전세계가 열광하는 K-콘텐츠의 생산자(크리에이터)를 지원, 발굴하여 국내를 넘어 세계시장에서 경쟁하고자 도전하고 있는 국내 스타트업이다. 현재 셀러비에는 공식 모델 걸그룹 블랙핑크 멤버 지수, 스우파 허니제이를 비롯 4000여명의 연예인, 셀럽들이 활동중이다

셀러비는 자회사인 팬시플레이스를 통하여 다양한 한류 콘텐츠 및 아트 토이를 디지털화한 신개념의 ‘팬시브릭’등을 활용하여 K-셀럽 기반의 국내최대 글로벌 시장을 선도하는 NFT 마켓 플레이스를 운영한다는 비젼을 제시 하였다 또한 셀러비에서 활동중인 4천명의 셀럽 및 크리이터들에게 새로운 수익 모델을 제시 한다는 긍적적인 효과 또한 기대하고 있다

팬시플레이스의 대표로 취임한 송백경 대표는 YG 엔터테인먼트의 초석을 만들었다고 평가 받는 1세대 아이돌 그룹 출신으로 한국 힙합의 대중화를 이끈 그룹 원타임 출신이다. 최근에는 세계 최초 크립토 아트 디렉터 (Crypto Art Director) 라는 분야를 개척하며 다시한번 시장의 주목을 받고있다.

송백경 대표는 “국내 최대 숏폼 기업인 셀러비와 함께 다양한 분야의 셀럽 및 크리에이터를 활용하여 NFT 시장의 혁신을 불러올수 있는 콘텐츠를 소개하고 셀러비의 해외시장 네트워크를 활용하여 팬시플레이스를 한국을 대표하는 한류기반 글로벌 NFT 마켓플레이스로 성장한다는 계획” 이라고 말했다.

팬시플레이스는 일반적인 오픈형 NFT마켓처럼 누구나 창작자 등록을 신청할 수 있으나, 내부검증 절차를 통해 승인받은 창작자만이 판매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콘텐츠에 대한 가치와 신뢰도를 높인다는 계획이다.

업계에서는 4천명의 셀럽과 크리에이터들이 참여하는 셀러비의 NFT 마켓플레이스 사업진출에 초미의 관심을 보이고 있으며, 이미 콘텐츠 전문 다수의 벤쳐캐피탈로부터 투자 제안을 받고 있는 상황이다.

텐아시아 뉴스룸 news@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