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세 K 배우, 사생활 폭로글 '화제'
이진호, 김선호 지목 "누군지 밝혀져 있는 상황"
소속사 측 '묵묵부답'…광고계도 결국 손절
배우 김선호. /사진제공=tvN
배우 김선호. /사진제공=tvN


혼인을 빙자하고 낙태를 강요한 대세 K 배우의 정체는 진짜 김선호일까. 의혹의 진실을 떠나 대답을 회피하기 바쁜 소속사의 대처가 고개를 가로젓게 만든다.

지난 1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대세 K 배우의 이중적이고 뻔뻔한 실체를 고발한다'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K 배우의 전 여자친구라고 주장한 작성자는 "소중한 아기를 지우게 하고, 혼인을 빙자해 일방적인 희생을 요구했다"며 "인간 이하의 행동들로 정신적, 신체적인 트라우마가 심한 상태"라고 폭로했다.

해당 글은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빠르게 확산됐다. 이에 K 배우로 김선호가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논란이 거세졌다.

이와 관련해 김선호의 팬들은 성명문을 발표하며 참담한 심경을 전했다. 지난 18일 디시인사이드 남자 연예인 갤러리에는 "김선호의 명예를 훼손하고 심각한 욕설과 모욕적인 발언으로 한 남성의 인격을 말살하는 자들의 범죄행위를 끝까지 추적하고, 지속적으로 감시해 그 어떠한 선처나 관용 없이 형사고소, 민사상 손해배상 청구 등 가능한 모든 법적 조치를 취할 것임을 알린다"고 털어놓았다.

그러면서 "허위사실을 생성하거나 이를 유포하며 김선호의 명예를 훼손시키고, 나아가 정신적인 피해를 주는 일체의 행위를 즉시 중단해 달라. 기존의 명예훼손적인 게시물 등을 모두 삭제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선호. /텐아시아DB
김선호. /텐아시아DB
무엇보다 연예기자 출신 유튜버 이진호가 의혹에 확신을 심어주듯 K 배우로 김선호를 지목해 더욱 큰 파문이 일었다. 이진호는 "실명 공개를 못 하고 있을 뿐이지 업계에 수소문해본 결과, 주인공이 누군지 밝혀져 있는 상황이었다"고 밝혔다. 그는 "소속사 측에 연락해봤는데 역시나 받지 않았다. 이 소속사는 언론사와 친화적인 곳으로 잘 알려져 있다. 그런데도 하루종일 연락이 두절된 상태"라며 "담당자 한 명이 아니라 전 직원이 그렇다"고 설명했다.

이어 "한 달 전부터 취재를 하고 제보를 받은 부분이 있다. 하지만 추가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소속사가 입장을 밝히는 대로 전하겠다"고 알렸다.

김선호가 지목된 지 하루가 지났다. 그런데도 소속사는 아무런 입장 없이 상황을 피하고만 있다. 결국 소속사의 안일한 대처가 상황의 심각성을 키우고 있는 모양새다. 이로 인해 김선호가 광고 모델로 활동 중인 브랜드 측도 곤란한 상황이 됐다. 현재 광고 영상 및 사진을 비공개 전환하거나 삭제하며 손절하고 있다.
김선호. /텐아시아DB
김선호. /텐아시아DB
김선호를 향한 의혹은 점점 커지면서 진짜가 아니냐는 추측이 제기되고 있다. 보통 이러한 논란의 경우, '중립 기어'를 박고 상황을 지켜보는 것이 대다수다. 명확한 증거도 나오지 않았을뿐더러, 아직 작성자의 입에서 'K 배우는 김선호'라는 말이 나오지 않았기 때문.

하지만 소속사의 회피가 김선호를 향한 신뢰를 떨어뜨리고 있다. 논란이 점점 거세지고 있는 가운데, 과연 김선호는 상황을 어떻게 타파해 나갈까.

한편 김선호는 2009년 연극 '뉴 보잉보잉'으로 데뷔해 '옥탑방 고양이', '셜록', '연애의 목적' 등 다수의 무대에서 활약했다. 이후 드라마 '김과장', '최강 배달꾼', '투깝스', '백일의 낭군님', '스타트업' 등에 출연했다. 최근에는 tvN 드라마 '갯마을 차차차'를 통해 주연 배우로 거듭나며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