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진의 아미와 특별한 소통법, '티비'어미 댓글 놀이


방탄소년단(BTS) 진이 팬들과의 활발한 소통을 하면서 팬덤 ‘아미’에 대한 애정을 여실히 드러냈다.

지난 16일 진은 팬 커뮤니티 위버스(Weverse)에서 11개의 댓글로 팬과 소통하고 팬들의 요청에 화답하는 사진을 올리는 3개의 포스트를 게시했다.

한 팬이 전에 멤버 RM과 요즘 초등학생들에게서 유행하는 말장난인 '어쩔티비, 저쩔티비'를 주고 받은 캡처를 올리면서 위버스에 '말 끝에 티비 붙이기 놀이'가 시작됐다.

원래 유행하는 밈은 '어쩔'이라는 말에 가전제품이나 물건 등의 단어를 붙여서 대꾸하는 형태로 '어쩔냉장고, 어쩔티비' 등으로 쓰이는 말이나 진은 '이게뭔티비?'라고 댓글을 달며 말끝에 '티비'를 붙이는 놀이로 바뀌었다.
방탄소년단 진의 아미와 특별한 소통법, '티비'어미 댓글 놀이
이후 '오빠 안 갔지?'로 도배 된 글에 '안갔티비'로 대꾸하고, 방탄밤(BANGTANTV)에서 진이 자신의 화보 사진을 배경으로 셀카 찍는 장면을 캡처한 후에 '석지나이셀카언제줄건데티비?'라는 팬의 질문에 '찾아봄티비 기둘티비'라고 대답했다.

팬의 요청에 진은 '여기티비'라는 글과 함께 사진 두 장을 게시했다. 이어서 팬이 방탄밤에 게시된 ON 뮤직비디오 촬영사진 영상 속 캡처 사진과 함께 '이것도 올려주라아아..티비'라고 하자 '찾아봄티비'라고 답했고, '찾았티비'라는 글과 함께 세 장의 셀카를 포스트에 올렸다.
방탄소년단 진의 아미와 특별한 소통법, '티비'어미 댓글 놀이
진은 팬들과의 즐거운 소통과 '티비로 끝내는 말놀이' 후 콜드플레이의 크리스 마틴으로부터 선물 받은 기타와 BT21로부터 선물 받은 2미터 대형 알제이, 그리고 루이 비통 모노그램 수트케이스가 나란히 높인 사진을 포스팅 하고 '내 자랑티비'라고 마지막 글을 남겼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