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둥이맘' 황신영 "드디어 둘째 셋째 만나, 감격의 눈물…첫째는 아직 니큐" [TEN★]


'삼둥이맘' 황신영 "드디어 둘째 셋째 만나, 감격의 눈물…첫째는 아직 니큐" [TEN★]
'삼둥이맘' 황신영 "드디어 둘째 셋째 만나, 감격의 눈물…첫째는 아직 니큐" [TEN★]
사진=황신영 인스타그램
사진=황신영 인스타그램
삼둥이를 출산한 개그우먼 황신영이 둘째와 셋째를 만난 기쁨을 전했다.

황신영은 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드디어. 둘째 셋째 만났어요. 진짜로 너무 보고 싶었거든요. 둘째 셋째 퇴원해도 된다는 소식에 병원에 날아가서 애들 데리고 조리원에 도착하니 감격의 눈물이 나네요. 애들아. 진짜로 너무 보고싶었다. 첫째도 빨리 보고싶지만. 첫째는 1~2주 정도 니큐에 더 있을 것 같아요. 삼단 합체하는 그날까지 둘째 셋째 잘 키우고 있을게요 #둘째 #셋째 #처음 만난 날 #삼둥이 #세쌍둥이"라고 글을 올렸다. 함께 게시한 사진 속 황신영은 출산 후 처음으로 둘째와 셋째를 만난 모습. 너무나 작고 예쁜 아기의 모습에 황신영은 "아이구 예뻐라 우리 아가"라며 감탄한다. 부모가 되어 자녀를 처음 만난 황신영의 눈에는 기쁨이 가득하다.

황신영은 5살 연상의 비연예인과 2017년 결혼했으며, 최근 세 쌍둥이를 낳았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