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안84 유튜브, 17일 영상 공개
명현만과 고3 수험생 콘셉트
찰떡같은 케미로 웃음 '빵빵'
/사진=유튜브 채널 '인생84'
/사진=유튜브 채널 '인생84'


웹툰 작가 기안84와 이종격투기선수 명현만이 유쾌한 케미를 뽐냈다.

기안84는 지난 17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한 편의 영상을 게재했다.

이날 영상에서 기안84는 고등학교 3학년 수험생 콘셉트로 촬영을 진행했다. 그는 "기분이 새록새록 하다. 거의 20년 전"이라고 밝혔다.

본격적으로 공부하기 위해 독서실에 도착한 기안84. 그는 "정리가 안 돼 있으면 집중이 안 된다. 그래서 항상 이렇게 간결하고 단아하게 정리한다"고 알렸다.

하지만 이도 잠시, 기안84는 그림을 그리거나 뇌 호흡을 하는 등 공부에 집중하지 못했다. 국사책을 펼쳤던 그는 "도저히 안 되겠다"며 영어책을 꺼내 들었다. 이어 "오늘 친구가 오기로 했다. 대학에 가고 싶다고 해서 불렀다"고 말했다.

이후 친구가 등장했다. 다름 아닌 명현만. 기안84는 맨몸에 조그마한 가방 하나를 들고 나타난 그를 보고 웃음이 터졌다. 두 사람은 콘셉트에 한껏 몰입한 채 이야기를 나눴다.

기안84는 "캠퍼스 커플(CC)이 되면 뭘 하고 싶냐"는 물음에 "잔디밭에 무릎베개를 하고 싶다"고 답했다. 명현만은 "엠티를 가고 싶다. 내가 술을 잘 먹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그러자 기안84는 "고등학생이 무슨 술이냐"고 지적했다.

그러던 중 미모의 여학생이 등장했다. 기안84와 명현만의 시선은 자연스럽게 여학생에게로 쏠렸다. 두 사람은 공부를 핑계로 여학생에게 접근했다. 이때 명현만과 여학생 사이에서 달달한 분위기가 형성되자, 기안84는 친구라는 이유를 핑계로 방해 공작을 펼쳤다.
/사진=유튜브 채널 '인생84'
/사진=유튜브 채널 '인생84'
공부를 포기한 두 사람은 오토바이를 탄 채 오락실로 향했다. 하지만 우연인 듯 운명처럼 독서실에서 만난 여학생을 또 만났다. 이에 기안84는 여학생을 향해 사랑의 세레나데를 부르며 고백했다. 하지만 여학생은 겁먹은 듯 부리나케 도망갔다.

기안84의 모습에서 이상함을 느낀 명현만은 "너 아까 걔한테 관심 있었지?"라고 물었다. 그러자 기안84는 "관심 없었다. 나는 너랑 공부하려고 온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기분이나 풀 겸 노래나 한 곡 부르자"며 코인 노래방에 갔다.

목적지에 도착한 기안84와 명현만. 하지만 그곳에는 아까 만났던 여학생이 버젓이 앉아 있다. 이에 기안84는 "사실 시나리오 쓸 시간이 없어서 이렇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렇게 세 사람은 노래를 부르며 행복한 시간을 보냈다.

그러던 중 기안84가 잠시 화장실에 간 사이, 명현만과 여학생의 사이는 더욱 깊어졌다. 이를 확인한 기안84는 눈물을 흘리며 두 사람의 사랑을 응원했다. 그는 "(명)현만아. 행복해라"라며 떠났다.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명현만 나오니까 진짜 웃기다", "은근 둘이 케미 터지네", "진짜 얼토당토않아서 웃기다", "'모래시계'급 대작이다", "가슴이 웅장한 대하드라마를 본 것 같다", "내가 찾던 B급 감성 개그가 나타났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기안84는 최근 10년간 연재했던 웹툰 '복학왕'을 마무리 지었다. 현재 MBC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하고 있으며, 유튜브 채널 '인생84'를 운영 중이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