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키운다' 스틸컷./사진제공=JTBC
'내가 키운다' 스틸컷./사진제공=JTBC


김나영이 미니스커트를 입고 늘씬한 각선미를 자랑했다.

김나영은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우와, 송실장님이 사진을 잘 찍기 시작했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이날 공개된 사진 속에는 그레이 컬러의 니트와 테니스 치마를 입고 선글라스를 착용한 채 포즈를 취하고 있는 김나영의 모습이 담겼다. 여기에 명품 C사 명품백을 매치에 눈길을 사로잡는다.

김나영이 언급한 ‘송실장’은 이영자의 전 매니저로, ‘전지적 참견 시점’에 출연해 '송실장'으로 알려져 있다.

김나영은 이혼 후 신우, 준우 두 아들을 홀로 키우고 있으며 JTBC 예능 '용감한 솔로 육아-내가 키운다'에 출연 중이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