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이재, 성관계 요구 폭로
이진호 "실명부터 밝혀라"
도 넘은 폭로에 아슬아슬한 줄타기
/사진=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이진호'
/사진=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이진호'


연예부 기자 출신 유튜버 이진호를 향한 대중들의 시선이 곱지 않다. 최근 배우 허이재의 성관계 폭로를 지적한 영상이 문제가 됐기 때문. 뻔한 말로 본질을 흩트리는 주장은 오히려 역효과를 일으키며 부정적인 여론이 형성됐다.

이진호의 채널은 연예계의 전반적인 소식을 다룬다. 대부분 자극적인 연예계 뉴스의 비하인드 스토리, 인터뷰 등으로 생방송을 진행하거나 녹화 후 영상을 제작하는 방식이다.

하지만 지금은 흠집내기에 가까운 폭로로 채널의 색깔이 바뀌고 있는 모양새다. 그 예시로 최근 영상 중 TV조선 '내일은 미스터트롯' TOP6의 근황 소개가 있다. 현재 행보를 알리는 듯하면서 기묘하게 이간질을 섞어 영상을 게재했다. 이에 팬들은 불편한 기색을 여실히 드러냈다.

그런가 하면, 지난 13일에는 이진호가 허이재의 두루뭉술한 폭로를 지적했다. 그는 허이재의 폭로 내용을 언급하며 "허이재가 명확하게 피해 사례를 밝혔고, 해당 인물을 추정할 수 있는 수많은 단서를 줬다. 이런 상황에서 당사자가 누구인지 밝히지 않을 이유가 없다"고 강조했다.

또한 "사실에 책임을 지고 직접 나섰을 때 진심으로 도울 수 있는 것이다. 마녀사냥을 하지 말라고 하는 건 무책임한 태도다. 실명을 밝혀야 엉뚱한 사람들이 피해를 보지 않는다고 하고 싶다"며 "가해자가 누군지 명확하게 밝히고 책임을 물길 바란다"고 알렸다.
배우 허이재. /사진제공=bob스타컴퍼니
배우 허이재. /사진제공=bob스타컴퍼니
이진호는 뼈대 굵은 연예 매체 출신 기자다. 그렇다고 하면, 대중들이 기대하는 바가 클 것이다. 기존에 알지 못했던 연예계 소식이나 비하인드 스토리를 말이다.

설득력 있는 주장은 대중들을 열광케 하기 충분하지만, 그렇지 못할 경우 비난의 화살을 받을 명분이 된다. 자칫 이미지 훼손에 결정적인 원인 제공이 되기 때문이다. 그중 단연 돋보이는 인물이 김용호다. 그는 이미 수차례 연예인들의 사생활을 폭로하며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현재는 유튜브 활동을 잠정 중단하고 자숙의 기간을 갖고 있다.

언제부터인가 이진호의 보도 역시 사실보단 가치판단, 익명의 관계자가 등장하는 팩트 등이 등장하기 시작했다. 김용호가 '아니면 말고'식 보도를 할 때 등장했던 제보자의 이메일이나 녹취 등조차 그의 보도에선 찾아보기 어렵다.

이진호에게 김용호의 느낌을 적지 않게 받는 이유다. 다른 듯 같은 맥락으로 연예인을 향해 은근한 돌려까기를 시전하는 그의 영상에는 어떤 증거도 찾아볼 수 없다. 일반적으로 남의 뉴스를 보고 읽는 '사이버 렉카'처럼 말이다.

이진호. 그의 아슬아슬한 줄타기는 언제까지 계속될까.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