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이재, 유튜브 채널 '웨이랜드' 출연
유부남 배우 성관계 요구 폭로
/사진=유튜브 채널 '웨이랜드'
/사진=유튜브 채널 '웨이랜드'


배우 허이재가 한 유부남 배우로부터 성관계를 요구받았으며, 이를 거부하자 욕설이 난무했다고 폭로해 화제다.

지난 10일 유튜브 채널 '웨이랜드'에는 한 편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영상에서 웨이는 "허이재 언니가 우리 집에 놀러 왔다. SBS 드라마 '당신은 선물'을 같이 했었다. 그때 언니가 주인공 역할이었다"고 전했다. 이에 허이재는 "머리끄덩이 잡히고 싸대기 맞고 물벼락 맞았다"고 말했고, 웨이는 "막 언니 편들었다가 저 편들었던 역할"이라고 밝혔다.

웨이는 "내가 그때 첫 드라마였는데 허이재 언니의 도움을 되게 많이 받았다. 언니랑 그렇게 친해지게 됐다"고 알렸고, 허이재는 "쫑파티 때 이야기를 많이 한 것 같다. 그전까지는 겹치는 씬이 회사 씬밖에 없어가지고 이야기를 많이 못 했다"며 당시를 떠올렸다.

웨이는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던 중 우리끼리만 하지 말고 카메라 앞에서 풀면 재밌겠다 싶어서 카메라를 급 키게 됐다"고 설명했다.

허이재는 활동 당시를 떠올리며 "한 번은 대본 리딩할 때 뛰쳐나왔다. 갑자기 막 타깃이 내가 되면서 공격이 들어왔다. 원래 내가 촬영장에서 잘 안 운다. 보통 혼자 울거나 내 스태프 있을 때만 운다"며 "(공격이) 너무 심하니까 '크읍' 하고 뛰어나왔다. 한두 시간가량을 못 들어갔다. 일부러 안 들어간 게 아니라 (눈물이) 안 멈춰서 그랬다. 내가 주연이었기 때문에 빨리 들어가서 리딩을 끝내야지만 다른 선배님들도 집에 가는데, 그걸 알고 있는데도 (눈물이) 안 멈춰서 계속 울었다. 나중에는 내가 좋아하는 선배님이 찾으러 와서 달랬다"고 털어놓았다.

그러면서 "들어는 갔는데 눈물이 계속 났다. 그래서 울면서 리딩을 끝냈다. 리딩에도 되게 많은 것이 이뤄진다. 사람 간의 파워 게임도 이뤄지고 연기 톤도 그때 잡고 해석도 그때 하기 때문에 예민해진다. 특히 초반 리딩 때는 진짜 긴장된다"고 강조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웨이랜드'
/사진=유튜브 채널 '웨이랜드'
생각나는 썰 있냐는 웨이의 물음에 허이재는 "방송을 하면서 긴 머리로 나오다가 내가 뭘 하고 있을 때 내 뒤로 몰래 와서 가위로 머리카락을 자르는 씬을 갑자기 추가된 적 있다"고 말했다. 그는 "나는 당연히 너무 놀랐지만 프로니까 하기로 했다. 머리를 숍에서 잘라놓고 붙임머리를 한 상태에서 자르는 식으로 촬영을 진행하는 줄 알았다. 그리고 실제로 머리가 잘 안 잘린다. 그때까지 가만히 있는 것도 웃긴다. 말이 안 되는 장면이었다. 근데 생으로 머리를 자르라고 했다. 너무 의도적이었다"고 밝혔다.

또한 "유달리 맞는 장면이 많았다. 머리채를 잡고 휘두른 장면이 있었는데, 대선배님이 갑자기 저혈압이 와서 쉬어야 할 것 같다고 하더라. 근데 한참 감정이 고조돼서 내 머리채를 놓으면 감정이 안 이어질 것 같다고 했다. 그래서 세트장에 앉아 내 머리카락을 잡은 상태로 잠시 휴식을 취하게 됐다"며 "근데 카메라에 내 모습이 비치는 게 보였다. 갑자기 너무 웃겼다. 그 선배는 내가 울길 바랐는데 웃음이 터졌다"고 털어놓았다.

이에 웨이는 "이게 해탈이다. 이래서 연예인들의 멘탈이 세지는 것"이라고 거들었다.

그런가 하면, 허이재는 "방송에 나와도 되나 싶을 정도도 있다. 지금 결혼해서 잘 살고 있는 유부남 배우가 결정적인 내 은퇴의 계기였다. 작품의 파트너였는데 처음에는 잘해줬다"며 "근데 어느 날 '너는 왜 쉬는 날 연락을 안 하냐'고 하더라. 작품을 하면 거의 매일 보니까 연락할 시간도 없지 않냐고 했더니, 그때부터 '이 X 같은 X아. XXX아'라는 욕설을 매일 했다"고 알렸다.

더불어 "작품에서 파트너였는데 처음에는 잘해주다 어느 날 '너는 왜 쉬는 날 연락을 안 하냐'고 하더라. 작품을 하면 거의 매일 만나고 보니까 연락할 시간도 없지 않냐고 했더니 아무 말 안 하고 갔다"며 "근데 그때부터 촬영장에서 '이 X 같은 X아. XXX아'라는 욕설을 매일 했다"고 폭로했다. 해당 배우는 현재 활발히 활동 중이라고 고백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웨이랜드'
/사진=유튜브 채널 '웨이랜드'
허이재는 "어느 날 세트 촬영을 하는데 감정이 제대로 안 잡혀서 짜증이 났는지 자리를 박차고 일어나더니 그대로 나가버렸다. 당시 입봉 감독님이라 아무것도 못 했고, 현장에서 그 배우가 왕이었다. 모두 다 벙쪄서 가만히 있는데, 욕하고 나간 그 배우도 수습을 해야겠는지 나중에 CP에게 전화해서 나 때문에 스트레스받는다고 했다더라"고 털어놓았다.

그러면서 "나 보고 달래주라더라. 근데 (대기실에) 들어가기 직전에 갑자기 감독님이 날 다른 방으로 불렀다. '걔가 어느 날부터 너한테 욕하고 감정씬 있을 때마다 방해하고 괴롭히는 이유가 뭐라고 생각하냐'고 묻더라. 걔는 너를 성적으로 보고 있는데 네가 안 넘어오니까 강압적으로 무섭게라도 너를 넘어뜨리려고 한 것 같다고 했다. 그런데 나는 끝까지 안 믿었다. 근데 대기실에 들어가니까 갑자기 목소리가 거짓말처럼 부드러워졌다"고 설명했다.

또한 "그 배우가 '사람들이 우리 드라마 보고 뭐라는 줄 아냐. 너랑 나랑 연인 사이 같지가 않다더라. 남녀 사이에 연인 사이 같아지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지 아냐'고 묻길래 모르겠다고 하니까 '같이 자면 된다'고 했다"고 밝혀 충격을 안겼다.

이어 "내가 놀라서 가만히 있으니까 '너는 그러기 싫지?'라고 하더라. 그래서 싫다니까 갑자기 또 소리를 지르면서 '그러니까 잘하라고 이 X같은 X아. 너 때문에 연기 집중을 못 하잖아 XXX아'라고 다시 욕설을 했다"고 알렸다.

허이재는 "내가 너무 멘탈이 나가서 그전까지는 혼신의 힘으로 연기를 했다. 근데 그 일이 있고 난 후에 나도 좀 살짝 놨다. 아무도 나를 도와주지 않았고 끝나기만을 바랐다"고 말했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