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진호, 서사장 정체 공개
"2010년 데뷔한 발라드 가수"
"7~8년간 김용호를 형제처럼 따랐다"
/사진=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이진호'
/사진=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이진호'


연예부 기자 출신 유튜버 이진호가 김용호의 사생활을 폭로한 유튜브 채널 '서사장TV' 운영자의 정체를 공개하며 "더 이상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진호는 지난달 31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생방송을 진행했다. 그는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김용호가 유튜브를 그만둔 이유에 대해 전하고자 한다"며 "오늘 방송의 핵심은 김용호의 사생활을 폭로한 자, 그 이유와 목적"이라고 밝혔다.

또한 "누군가의 일거수일투족을 녹음하고 사적인 대화를 편집해 폭로한 서사장은 조회 수와 구독자를 모으기 위해 안타깝게도 유명을 달리한 여배우까지 끌어다가 영상에 이용했다. 오늘은 '서사장TV'의 출연 이유와 목적에 대해 철저하게 취재해 봤다"고 말했다.

'서사장TV'는 김용호의 '룸살롱 녹취록'을 최초 공개한 채널이다. 해당 영상의 조회 수는 1일 오전 11시 기준으로 85만 뷰를 돌파했다. 이로 인해 김용호는 유튜브 활동을 잠정 중단했다.

이진호는 "이상하게도 그 채널에는 내 얼굴과 목소리가 계속해서 나오고 있다. 김용호를 가장 가까운 곳에서 지켜보고 나랑도 가까워 보이는 사람"이라며 '서사장TV' 운영자의 정체를 공개했다.

서사장은 2010년 데뷔한 발라드 가수로, 지난해 '서사장TV'를 통해 트로트 가수로 변신하기도 했다. 이진호는 "'서사장 TV'와 서사장이 부른 노래의 공식 뮤직비디오 유튜브 계정이 똑같다. 전문가에 의뢰해 해시값을 확보했으니 언제든지 교차 검증이 가능하다"고 자신했다.

그러면서 "이미 주변에 자신을 '서사장'이라고 인정을 한 바 있다. 익명의 뒤에 숨어서 비열하게 진행한 사생활 녹취를 바탕으로 유튜브 운영을 하지 않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서사장TV'
/사진=유튜브 채널 '서사장TV'
이진호는 "서사장과는 취재원과 기자로 인연을 맺은 바 있다. 벌써 7~8년이 다 됐다. 김용호도 당시 연예부 기자였을 때 서사장을 만났을 거라 보고 있다"며 "서사장은 그 당시에도 소위 뜨지 못한 가수를 키우는 열악한 환경에 있던 제작자였다. 김용호는 나보다 서사장을 가까이 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또한 "서사장이 '김용호가 룸살롱을 좋아한다'고 밝힌 바 있다. 김용호가 그렇게 좋아했던 룸살롱은 서사장 역시 그에 못지않게 좋아했다. 룸살롱도 가고 술도 마시면서 밤의 유흥을 제대로 즐겼다"고 알렸다.

그러면서 "내가 지켜본 바로는 서사장에게 인상적인 특징이 있다. 나도 나중에 안 사실이지만 만나는 사람 모두와 대화하는 모든 내용을 녹취한다"며 "약점이 될 만한 자료를 모두 모아서 스크랩해둔다. 김용호를 7~8년 동안 '형, 형' 하면서 따라다니다가, 이번엔 녹취록을 공개해 보내버린 것"이라고 밝혔다.

더불어 "룸살롱에서 김용호만 놀았겠냐. 그 자리에서 서사장은 뭘 했겠냐"며 "룸살롱 자료를 확보해 들어봤다. 서사장도 성적인 농담과 스킨십으로 유흥을 제대로 즐겼다. 그런데 그는 김용호가 하는 말만 잘라서 갖가지 조롱을 더해 사생활 공개에 나서고 있다"고 지적했다.

지난해 1월부터 12월까지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와 김용호에 대해 집중 취재를 해왔다는 이진호. 그는 "이 과정에서 서사장은 내게 룸살롱 녹취와 김용호의 사적인 내용을 자료로 넘겨왔다"며 나중에 안 사실이지만 서사장은 나와 나눴던 녹취와 카톡도 실시간으로 김용호에게 보내고 있었다"고 말했다.

이진호는 "나는 서사장 뿐만 아니라 다른 인물이 김용호에 대한 제보를 할 때마다 취재를 통해 사실관계를 확보했다. 관련된 자료도 갖고 있다. 세상에 알릴 가치가 있다고 판단했을 때 영상을 공개했다. 아직 공개하지 않은 영상이 있다는 것"이라며 또 다른 폭로를 예고했다.

그러면서 "김용호의 사생활에 대한 서사장의 녹취 제보가 있었던 것은 사실"이라며 "7~8년 동안 형제처럼 따랐던 인물이 사생활 녹취를 내게 따로 주는 이유가 당시 나는 의아했다. 그 당시 서사장은 '김용호가 하는 일이 마음에 안 든다. 가짜 우파는 보내버려야 한다'고 했다"고 이야기했다.

또한 "서사장이 나의 사생활 약점을 캐려고 노력했다. 서사장은 나와 나눴던 수많은 녹취와 대화에서 유도신문을 했다"며 "실제로 내가 휘둘린 기간도 있다. 언젠가는 이러한 방식으로 나를 공격할 거라는 걸 알았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나 역시 취재 기자에 앞서 인간이기에 완벽하다고 말하기 힘들다. 적어도 취재 목적 이외에 업소에 출입한 적은 없다. 하지만 서사장은 사적인 이유로 김용호의 옆에 붙어서 사생활을 기록했다"고 덧붙였다.
/사진=유튜브 채널 '김용호연예부장'
/사진=유튜브 채널 '김용호연예부장'
이진호는 "김용호뿐만 아니라, 다수의 피해자로부터 (서사장)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김용호의 편을 드는 게 아니다. 본인이 저지른 과오에 스스로 책임을 져야 한다. 남에게 쏘아댄 화살이 결국 본인에게 그대로 갔다"며 "여기서 놓쳐선 안 되는 게 서사장이 고인이 된 유명 배우의 명예를 훼손하고 있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 여배우 사건은 내가 지난해에 취재에 나섰던 내용이다. 일부 확인한 내용은 영상을 통해 공개했다"며 "추가 취재를 하던 중 고인의 오빠로부터 '더이상 고인의 이름이 이런 식으로 언급되길 원치 않는다'는 내용의 메일 한 통을 받았다. 처음 이 메일을 받았을 때 당혹스러웠다. 하지만 유가족으로서 간곡하게 호소하는 내용이라 영상도 내리고 추가 취재도 접었다"고 설명했다.

또한 "이 내용을 서사장도 안다. 그런데 서사장은 내 목소리와 얼굴을 이용해 마치 내가 공개한 것처럼 짜깁기 영상을 만들어서 사적인 복수에 나서고 있다"며 "고인까지 이용하는 당신, 그게 과연 정의를 위해서냐. 아니면 유튜브 채널 성장을 위한 사적 복수의 목적이냐. 결국 나는 더 이상은 안 된다는 판단을 내렸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여러 경로를 통해 서사장의 지난 몇 년간의 행적을 알아봤다. (서사장은) 갈등 관계인 두 사람을 관찰한 뒤 접근하고 이중첩자처럼 붙어 서로를 이간질시킨다"며 "이런 방식으로 양측에서 얻은 자료를 이리저리 넘기며 신뢰를 쌓는다. 최종 단계에서는 본인이 얻은 녹취록을 교묘하게 편집해 양쪽의 약점을 끈질기게 물고 늘어진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렇게 당한 인물이 생각보다 많다. 지금도 서사장은 쉴 새 없이 움직이고 있다"며 "김용호 저격만이 목적이었다면 '방송을 그만두겠다'고 했을 때 멈췄어야 했다. 하지만 그는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폭로에 나서고 있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이진호는 서사장을 향해 "떳떳하면 당당하게 얼굴 까고 들어와라. 누가 더 떳떳하게 인생을 살았는지 확인해볼 시간"이라며 "나에 대한 자료가 있다고? 피하지 않고 당당하게 맞서겠다"고 전했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