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김민국 인스타그램
사진=김민국 인스타그램


방송인 김성주의 아들 김민국이 악플에 의연하게 대처하며 눈길을 끈다.

김민국은 지난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악플러의 DM를 공개했다.

악플러는 "민국아 너나 잘하세요 쯧쯧. 쓸데없는 소리 하지마. 나이 먹었으면 똑바로 사세요"라며 "한심한 인간아 정신 차려. 부모가 자식 안 가르친 게 티 난다. 너 조용히 입 다물어"라고 적었다.

김민국은 2004년생으로 겨우 고등학교 2학년이다. 악플러는 김민국의 부모님까지 언급하며 선넘은 악플로 눈살을 찌푸려지게 한다.

이에 김민국은 "저번에 댓글 단 그분 아니신가. 오랜만입니다", "기다리고 있어요"라는 답장을 보냈다. 김민국은 "이렇게까지 직구인 분은 오랜만입니다. 과연 답이 올까요?"라고 덧붙였다.

김민국이 악플러에 의연하게 대처한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6월 한 누리꾼이 "왜 못생겼어요? 왜 키 작아요? 왜 콧구멍 커요? 왜 머리 길어요? 왜 입 커요?"라는 외모를 지적하는 DM를 보냈다.

김민국은 이 DM을 박제하고 "자신의 단점을 아는 샌드백은 그 어떤 타격도 아프지 않답니다"라며 무덤덤한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