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이슈] "건강한 배우 될게요" 하정우, 차명으로 프로포폴 투약 인정 뒤 내놓은 해명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향정) 등 혐의로 기소된 배우 하정우가 혐의를 모두 인정하고 사과했다. 하정우는 "사회에 기여하는 건강한 배우가 돼 저의 과오를 만회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사건의 쟁점은 하정우가 왜 '차명'으로 '프로포폴'을 맞았느냐다.하지만 하정우는 법정에 선 오늘까지 의혹을 명확하게 해명하지 않고 혐의를 인정한다며 '건강한 배우'가 되겠다고 한다.

10일 서울중앙지법 형사24단독 박설아 판사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향정) 등 혐의로 기소된 하정우의 공판기일을 진행했다.

하정우는 재판에 앞서 양복과 넥타이, 안경, 마스크까지 모두 검은색으로 맞추고 나왔다. 재판을 앞둔 심정을 묻자 하정우는 ""심려를 끼쳐드려 너무나 죄송하다. 성실히 재판에 임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하정우의 변호인은 "이 사건 공소사실을 모두 인정한다"고 밝혔다. 다만 "대부분의 프로포폴이 시술과 함께 사용됐고 의료인에 의해 투약됐다"며 "실제 병원에 방문해 투약한 양은 진료기록부상 기재 양보다 훨씬 적은 점을 참조해달라"고 강조했다.

첫 공판이지만 하정우가 혐의를 인정하고 증거에 모두 동의하면서 곧장 변론이 종결됐다.

검찰은 "피고인 동종 범죄 전력이 없고, 이 사건 프로포폴 투약 혐의를 모두 인정했다"며 하정우에게 벌금 1000만원을 구형했다. 또 추징금 8만8749원을 명령해달라고 요청했다.
[TEN 이슈] "건강한 배우 될게요" 하정우, 차명으로 프로포폴 투약 인정 뒤 내놓은 해명
하정우는 "이 자리에 서기까지 제가 얼마나 주의 깊지 못하고 경솔했는지 뼈저리게 후회하고 깊이 반성한다"며 "많은 관심을 받는 대중 배우가 더 신중하게 생활하고 모범을 보여야 했는데 피해를 입혀 고개 숙여 사죄드린다"고 고개숙였다.

이어 "부끄럽고 염치없지만 재판장님 앞에서 다짐하고 싶다"면서 "사회에 기여하는 건강한 배우가 되겠다. 이 자리에 서지 않게 더욱 조심하며 살겠다. 저의 과오를 만회하고 빚을 갚을 수 있게 선처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하정우의 변호인은 "피고인은 평소 피부 트러블이 상당했을 뿐 아니라, 여러 작품을 함에 있어 필수적인 메이크업, 특수분장 등으로 피부 상태가 매우 좋지 않았다"며 "이 사건 불법성이 미약한 점을 참작해달라"고 호소했다.
[TEN 이슈] "건강한 배우 될게요" 하정우, 차명으로 프로포폴 투약 인정 뒤 내놓은 해명
하정우는 2019년 1월부터 같은해 9월까지 서울 강남의 한 성형외과에서 수면 마취가 필요 없는 피부미용 시술을 받으면서 프로포폴을 19회에 걸쳐 불법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해당 성형외과 원장에게 지인의 인적사항을 건네줘 해당 지인이 프로포폴을 투약한 것처럼 진료기록을 9회에 걸쳐 허위기재하는데 공모한 혐의도 받는다.

앞서 하정우는 프로포폴 불법 투약 혐의로 벌금 1000만 원에 약식 기소됐다가, 약식명령을 내리는 게 부적절하다는 법원의 판단에 따라 정식 재판에 넘겨졌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