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포폴 불법 투약 혐의 배우 하정우가 10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진행된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향정) 등 혐의로 첫 공판을 마치고 법원을 나서고 있다.
[TEN 포토] '프로포폴 불법 투약 혐의' 하정우 '쏟아지는 질문공세'


앞서 하정우는 지난 2019년 1월부터 9월까지 서울 강남의 한 성형외과에서 프로포폴을 불법 투약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당초 검찰은 하정우를 벌금 1000만원에 약식기소했다.

하정우는 기존에 선임한 율촌·태평양 변호사에 추가로 재판을 앞두고 바른 변호사, 가율 변호사를 추가 선임했고, 이를 통해 이름을 올린 변호사만 총 10명인 것으로 알려졌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