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녀 계획 이야기에
"구체적으로 없다"
"지금 서둘러도 늦어"
'아수라장' 민혜연/ 사진=SBS FiL 제공
'아수라장' 민혜연/ 사진=SBS FiL 제공


SBS FiL '아수라장'에서는 MC 민혜연이 남편 주진모와의 자녀 계획을 공개한다.

오늘(10일) 방송되는 '아수라장'에서는 '인싸 엄마 되기'라는 주제로 아이들이 좋아할 만한 아이템을 소개한다.

이날 자녀 계획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던 중 정시아가 민혜연에게 "자녀 계획 있어요?"라고 묻자, 민혜연은 "구체적으로 없어요. 둘 다 이미 늦어서 지금 서둘러도 크게 차이가 안 날 것 같아서"라고 답한다. 이어, "둘 다 구체적으로 계획 세우는 스타일이 아니다"라고 하자 박지윤은 "구체적인 계획보다 어느 순간 찾아오는 것도 (있다)"고 말한다.

또한 정시아는 민혜연에게 "남편분과의 나이 차이가 나지 않냐?"고 질문하자 민혜연은 남편과 11살 차이라고 하며, 과거에 억울함을 느꼈던 에피소드를 털어놓는다. 남편과 연애할 때 기사가 났었는데 "10살 나이 차이” 라고 기사가 났다며 "한 살에 예민해서 어디에 말도 못하고 나 85(년생)인데, 계속 84라고 떠서 조금 서운했다"고 털어놓는다.

민혜연은 주진모와 11살 나이차이를 실감할 때가 있다고 밝혀 궁금증을 자아낸다. 그는 "학창 시절 얘기할 때"라며 "수능의 역사부터 다르다"고 밝힌다. 남편은 '학력고사 세대'였기에 ‘수능 세대’ 였던 민혜연이 나이 차이를 느꼈다고.

박지윤, 정시아, 민혜연, 김미려는 자녀 훈육법에 대해서도 공유한다. 박지윤은 본인의 자녀 교육법으로 미리 아이들에게 "갱년기라는 게 있다. 너희들은 다 짤 없다"고 선전포고를 한다고. 김미려도 '본인도 그렇다'며 딸 모아에게 "엄마가 화낼 것 같으면 정신 차리게 엄마한테 이야기 해달라"고 시킨다고 한다.

‘은밀하고 비밀스런 토크쇼 아수라장’은 10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