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신주아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신주아 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신주아가 태국어 공부에 대한 고충을 털어놨다.

신주아는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틈날 때마다 복습 복습 태국어 어렵다. 연기가 더 쉬워 나 연기할래 #태국 #신주아 #태국어 정복..언제쯤?"이라고 글을 올렸다. 함께 게시한 사진으로 태국어 공부를 하는 신주아의 모습을 알 수 있다. 신주아는 드라마 대사를 활용해 태국어 회화를 공부하고 있는 모습. 종이에는 필기한 흔적도 가득하다. 태국어 정복을 향한 신주아의 노력이 엿보인다.

신주아는 2014년 태국 재벌 2세이자 사업가 라차니쿤과 결혼했으며, 현재 태국에서 생활하고 있다. 최근 TV조선 드라마 '결혼작사 이혼작곡'에 특별 출연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