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정국, 'Permission to Dance' 스케치 포토에서 발산한 옴므파탈 매력


방탄소년단(BTS) 정국이 옴므파탈 매력으로 전세계 팬심을 홀렸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10일 공식 SNS와 위버스를 통해 'BTS Permission to Dance MV Photo Sketch' 라는 제목으로 신곡 'Permission to Dance'(퍼미션 투 댄스) 뮤직비디오 포토 스케치를 공개했다.

이 중 멤버 정국은 오버 사이즈에 프린팅이 돋보이는 찢어진 청청 스타일을 개성 넘치게 소화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정국은 의자에 앉아 진지한 눈빛으로 무언가에 집중하며 미간을 찡그리는 표정을 지었다.
방탄소년단 정국, 'Permission to Dance' 스케치 포토에서 발산한 옴므파탈 매력
다른 사진에서 정국은 마치 안무의 한 동작을 연출한 모습을 보여줬다. 젖은 듯한 촉촉한 머리 카락과 단추를 푼 셔츠 차림으로 고혹적 섹시함을 발산하기도 했다. 이에 반해 화사한 미소를 지은 정국의 얼굴은 반전 매력을 선사했다.

정국은 화려한 수술 장식의 가죽 재킷으로 올 블랙 카우보이 스타일 룩을 완성했다. 다크 시크한 카리스마를 풍기며 시선을 압도한 것. 정국의 조각 같이 환상적인 비주얼과 피지컬은 눈을 뗄 수 없게 만들었다.

이에 팬들은 "꺄 본투비 아이돌" "요즘 잘생김 매력 포텐 팡팡 터지네" "존예 얼굴에 갓 피지컬" "얼굴은 잘생쁨인데 온 몸이 근육질이라는 것에 심장이 설레" "정국이 하이틴 킹카 영화 하나만 찍자 대 존잘이야" "저것이 사람이여 명화여" 등 뜨거운 반응을 나타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