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혜선, SNS 통해 근황 공개
'다크 옐로우' 현장 사진 게재
/사진=구혜선 인스타그램
/사진=구혜선 인스타그램


배우 겸 영화감독 구혜선이 연출작 '다크 옐로우(DARK YELLOW)' 현장을 공개했다.

구혜선은 21일 자신의 SNS 계정에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그는 "'다크 옐로우' 현장 사진인데요. 검은 옷의 구 감독과 노란 옷의 구 배우는 같은 사람이지만 다른 역할로 함께 일을 하고 있어요"라고 밝혔다.

또한 "구 배우가 말하길 구 감독은 성깔이 있는 편이라 말도 거칠고 전반적으로 진행도 와일드하여 대하기가 편하지는 않았다고 하고요. 구 감독 입장에서 구 배우는 꽤 내성적이고 섬세하거나 예민한 사람이라 감독 자신이 의견을 강하게 어필하는 것에 대해 고민했었다고 하는데요"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럼에도 불구하고 구 감독과 구 배우는 벗이네요. 38년 지기 벗"이라고 덧붙였다.

공개된 사진 속 구혜선은 영화감독이자 배우로 작품 촬영에 집중하고 있다. 그는 청순한 미모로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내 눈길을 끌었다.

한편 '다크 옐로우'는 노란 꽃집에서 일하는 여자에게 관심을 보이는 낯선 남자가 그녀의 비밀스러운 공간에 들어가 벌어지는 공포스러운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이달 크랭크인했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