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보다 어리단 이유로 날 세운 전기님께 죄송"

"DM으로 죽어버리란 말 제발 그만"
래퍼 육지담 /사진 = 텐아시아 사진DB
래퍼 육지담 /사진 = 텐아시아 사진DB


래퍼 육지담이 악플을 멈춰줄 것을 호소했다.

육지담은 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어린 나이에 방송 출연을 하게 됐고 많은 사람들에게 비난을 받다 보니 방어기제가 생겼고 저도 심하다는 거 이미 충분히 알고 있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최근 유튜브 방송에서 자신의 언행과 관련 "3회에서 출연진들 말을 계속 자른 것도 그게 무의식 중에 나와버린 것 같다"며 "저도 모니터 하면서 다른 분들한테 하는 행동이나 말이 잘못됐다는 것을 충분히 인지하고 죄송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썼다.

육지담은 "7번 가오가이 오빠가 먼저 얘기했음에도 불구하고 4번 전기한테만 뭐라한 것도 죄송하다. 전기가 저보다 어리다는 이유 하나만으로 더 날이 섰다"면서 "모든 출연진에게 죄송하지만 특히 전기님한테 죄송하다"고 전했다.

글 말미 육지담은 "부탁드린다. 저한테 DM으로 죽어버리라는 말은 제발 그만해달라"고 호소했다.

육지담은 엠넷 '쇼미더머니3', '언프리티 랩스타' 시즌1에 출연하며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최근 유튜브 콘텐츠 '머니게임'에 출연 중이다.
이하 육지담 글 전문어린 나이에 방송 출연을 하게 됐고 많은 사람들에게 비난을 받다 보니 방어기제가 생겼고 저도 심하다는 거 이미 충분히 알고 있었습니다.

3회에서 출연진들 말을 계속 자른 것도 그게 무의식중에 나와버린 것 같습니다. 저도 모니터 하면서 다른 분들한테 하는 행동이나 말이 잘못됐다는 것을 충분히 인지하고 죄송하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7번 가오가이 오빠가 먼저 얘기했음에도 불구하고 4번 전기한테만 뭐라한 것, 그것도 죄송합니다. 전기가 저보다 어리다는 이유 하나만으로 더 날이 섰습니다.

모든 출연진에게 죄송하지만 특히 전기님한테 죄송합니다.

방영 중에 이런 변명 같은 글 정말 안 올리려고 다짐했는데요, 며칠 제 자신이 너무 무너지고 위태롭다는 걸 깨달았고 머니게임이 끝나기도 전에 더 피해를 줄 것 같아서 이렇게 글을 올립니다.

그러니 부탁드립니다. 저한테 DM으로 죽어버리라는 말은 제발 그만해주세요.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