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 아리스', 초록우산어린이재단에 후원금 전달
"팬덤 문화, 선한 영향력으로"
가수 김호중./ 사진=텐아시아DB
가수 김호중./ 사진=텐아시아DB


가수 김호중 팬클럽이 조손가정 아동을 위한 선행에 나섰다.

아동옹호대표기관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은 27일 김호중 팬클럽 '영등포 아리스' 회원들이 조손가정아동 지원을 위한 후원에 동참했다고 밝혔다.

기부금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장기화로 생계가 어려운 조손가정아동의 생계비와 학습비를 지원하는데 쓰일 예정이다.

팬클럽 관계자는 "이번 기부는 김호중의 음원 발매 1주년을 기념한 기부이며 어려운 형편에서도 가수의 꿈을 이룬 가수 김호중처럼 어려운 형편 속에서도 학업을 포기하지 않는 조손가정 아동을 지원하기 위해 회원들이 자발적으로 동참하게 됐다"고 전했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이제훈 회장은 "연예인을 좋아하고 응원하는 팬덤 문화가 지역사회의 소외된 아동에게 선한 영향력으로 다가오고 있다"며 "가정의 달을 맞이하며 우리 주변의 소외된 아동을 한 번 더 생각해보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감사를 표했다.

김수영 기자 swimki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