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희 측 탱크 향한 2차 입장문
탱크 반박에 "아픔 있는 선배 위해서"
"탱크, 진실 왜곡+허위 사실 유포"
오마이걸 승희(왼쪽), 탱크/ 사진=인스타그램
오마이걸 승희(왼쪽), 탱크/ 사진=인스타그램


그룹 오마이걸 승희가 소속사를 통해 프로듀서 겸 가수 탱크의 폭로에 대한 2차 입장을 밝혔다. 탱크가 그의 영상을 공개하며 스토킹 의혹에 반박한지 이틀 만이다. 양측의 엇갈린 주장이 오가며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소속사 WM엔터테인먼트는 지난 25일 공식 팬카패에 "악의적으로 사실무근인 내용을 계속하여 유포하고 있는 탱크와 관련한 당사의 최종 입장을 전해드리고자 한다"며 공식입장문을 게재했다.

소속사는 "승희는 명백한 피해자라는 당사의 입장에 여전히 변함이 없다"며 "아픔이 있는 선배를 위해 바쁜 일정 속에서도 그의 안위를 걱정하는 마음으로 연락을 취하며 보살폈음에도 불구하고, (탱크는) 연락이 끊기자 터무니없는 내용으로 진실을 왜곡한 것에 멈추지 않고 지속적으로 진실을 각색해 자신의 SNS와 유튜브를 통해 허위 사실을 유포했다. 심지어 멤버들의 개인정보를 유출해 소속 아티스트들의 피해가 나날이 극심해지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당사는 지난 12일 탱크의 허위사실 유포 및 모욕, 협박 등에 대해 고소장을 제출하는 등 민·형사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며 "탱크의 주장과 달리 결단코 그에게 어떠한 제안도, 회유도 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금 발생하는 모든 상황에 대해 강경하게 법적대응을 하겠다는 입장 역시 변함이 없다. 그의 황당무계한 일방적인 주장과 관련해 당사와 더불어 소속 아티스트가 언급되는 것조차 매우 불쾌한 상황"이라며 "그의 주장처럼 본인에게 억울한 점이 있다면 경찰서에 직접 출두해 밝히면 될 사안임에도 불구하고, 지속적으로 SNS와 유튜브를 통해 왜곡된 허위 사실을 유포하며 소속 아티스트의 명예훼손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소속사는 또 과거 탱크가 승희에게 '내가 죽거든 내가 보낸 카톡을 공개해 너를 방어해라. 세상의 시선은 한여자를 사랑하다 찌질하게 혼자 목숨을 끊은 사람이라며 나를 비난하는 부류로 나뉠거다', '일부 언론은 자신이 죽으면 너가 날 죽인것으로 영원히 기억을 할 것이다'는 등 극단적 선택을 암시했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소속사는 "승희는 본인을 걱정해주는 모든 분들을 위해 최선을 다해 현재 스케줄을 소화하고 있으며, 저희 WM엔터테인먼트 역시 새로운 앨범 준비에 집중을 다하고 있다"며 "걱정하고 계실 팬 분들에게 다시 한 번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는 말씀드린다. 한 사람의 귀중한 생명이 걸린 일이기에 신중하게 대응하고자 입장이 늦어진 점 또한 양해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탱크는 지난 8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디스곡 '순이'를 공개해 한 걸그룹 멤버를 저격했다. 특정 대상을 언급하진 않았으나 해당 영상에는 승희의 얼굴이 가려진 사진을 삽입했다. 이 곡에서 탱크는 한 걸그룹 멤버가 TV 속 이미지와 달리 남성 편력이 있고, 수위 높은 음담패설을 한다며 "팬들을 기만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WM엔터테인먼트는 "승희는 현재 탱크로부터 악의적인 괴롭힘을 당하고 있는 피해자"라며 "민형사상의 모든 법적 조치를 진행하고 있으며 어떠한 합의나 선처 없이 가능한 최선의 조치로 엄중히 대응할 예정"이라고 경고했다.

그럼에도 탱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승희의 모습이 담긴 영상 3개를 게재해 스토킹 의혹을 부인했다. 그는 "직접 보고 판단해라. 어떤 여자가 스토커한테 이런 영상을 보내는지. 더불어서 이렇게 자신들의 팬덤이 날뛰는 것을 보며 묵인하고있는 오마이걸 멤버들과 그 대표도 이 글을 꼭 읽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다음은 WM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WM엔터테인먼트입니다.

악의적으로 사실무근인 내용을 계속하여 유포하고 있는 탱크와 관련한 당사의 최종 입장을 전해드리고자 합니다.

1. 지난 공지문에서 밝힌 것처럼 승희와 탱크는 한국예고 선후배이자 업계 선후배 사이로 지내던 사이였습니다. 이후 극단적 선택을 시도할 것이라는 연락을 받은 후 그를 도와준 승희의 선량한 마음을 이용해 본인의 정신적인 병을 호소하며 구애를 해왔고, 또 다시 극단적인 시도를 할 수 있다고 승희를 압박했습니다. 승희는 명백한 피해자라는 당사의 입장에 여전히 변함이 없습니다.

승희는 아픔이 있는 선배를 위해 바쁜 일정 속에서도 그의 안위를 걱정하는 마음으로 연락을 취하며 보살폈음에도 불구하고, 연락이 끊기자 터무니없는 내용으로 진실을 왜곡한 것에 멈추지 않고 지속적으로 진실을 각색하여 자신의 SNS와 유튜브를 통해 허위 사실을 유포하였습니다. 심지어 멤버들의 개인정보를 유출해 소속 아티스트들의 피해가 나날이 극심해지는 상황입니다.

2. 당사는 이와 관련된 증거 자료를 모아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시헌을 통하여 지난 3월 12일 탱크의 허위사실 유포 및 모욕, 협박 등에 대하여 고소장을 제출하는 등 민·형사 절차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소송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3월 9일 탱크가 본인의 SNS를 통해 공개한 집주소가 저희가 알고 있는 주소와 달라 확인 차 그의 집을 한 차례 방문한 적이 있습니다. 내용증명을 전달하기 위해 벨을 눌러 본인확인 및 주소확인까지는 하였으나, 탱크 본인의 거부로 얼굴조차 대면하지 못한 채 내용증명만 전달되었습니다.

3. 당사는 탱크의 주장과 달리 결단코 그에게 어떠한 제안도, 회유도 한 적이 없음을 명명백백 밝힙니다. 또한, 지금 발생하는 모든 상황에 대해 강경하게 법적대응을 하겠다는 입장 역시 변함이 없습니다. 그의 황당무계한 일방적인 주장과 관련해 당사와 더불어 소속 아티스트가 언급되는 것조차 매우 불쾌한 상황입니다. 그의 주장처럼 본인에게 억울한 점이 있다면, 경찰서에 직접 출두해 밝히면 될 사안임에도 불구하고, 지속적으로 SNS와 유튜브를 통해 왜곡된 허위 사실을 유포하며 소속 아티스트의 명예훼손을 하고 있어, 당사와 소속 아티스트들의 충격과 피해도 커지고 있습니다.

4. 과거에 그가 승희에게 보낸 메시지 중 "내가 죽거든 내가 보낸 카톡을 공개해 너를 방어해라. 세상의 시선은 한여자를 사랑하다 찌질하게 혼자 목숨을 끊은 사람이라며 나를 비난하는 부류로 나뉠거다", "일부 언론은 자신이 죽으면 너가 날 죽인것으로 영원히 기억을 할 것이다"는 등 자살을 암시하는 내용이 포함되어 있어 최대한 조심스럽게 해당 사건을 접근해왔습니다.하지만 최종적으로 탱크는 자신의 생명을 담보로 하는 극단적인 영상을 공개해 많은 분들에게 또 다른 충격과 폭력을 가하고 있습니다. 이에 당사는 소속 아티스트 뿐만 아니라 많은 분들에게까지 폭력과 불편함을 가하는 그의 행위를 좌시하거나 묵과할 수 없다고 판단했습니다.

5. 당사는 본인이 유리한대로 사실을 각색하여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있는 그와 일절 직접 소통하지 않을 것이며, 법의 잣대로 책임을 물을 예정입니다. 또한 앞으로 한 개인이 일방적으로 각색한 폭로 행위로 인해 소속 아티스트들의 무고한 피해가 발생되지 않도록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 선처 없이 모든 법적인 조치를 다 할 것입니다. 당사와 소속가수들에 대한 허위사실로 인해 피해가 계속되는 모든 상황(기존의 공개된 내용을 계속 방치하거나, 추가로 허위사실을 언급/확대해석을 하여 주변인들에게 피로감을 주는 행위, 2차적 확대재생산 행위 등 전부를 포함)에 대해서도 추가적인 법적대응을 이어 갈 예정입니다.

6. 이런 상황 속에서도 승희는 본인을 걱정해주는 모든 분들을 위해 최선을 다해 현재 스케줄을 소화하고 있으며, 저희 WM엔터테인먼트 역시 새로운 앨범 준비에 집중을 다하고 있습니다.

소속 아티스트에 대해 걱정을 하고 계실 팬 분들에게 다시 한 번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는 말씀드립니다. 한 사람의 귀중한 생명이 걸린 일이기에 신중하게 대응하고자 입장이 늦어진 점 또한 양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