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김새롬./ 사진=텐아시아DB
방송인 김새롬./ 사진=텐아시아DB


방송인 김새롬이 '정인이 사건'을 다룬 SBS '그것이 알고 싶다'를 겨냥한 발언으로 맹비난을 받았다. 결국 김새롬은 사과문을 올렸지만, 시청자들의 분노는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김새롬은 지난 23일 밤 GS홈쇼핑 생방송에서 제품을 홍보했다. 이날 김새롬은 "'그것이 알고 싶다' 끝났나? 지금 그게 중요한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같은 시간 SBS에서는 국민적인 공분을 산 입양아 정인이 학대 사망 사건 후속 내용을 담은 '그것이 알고 싶다'가 방송 되고 있었다.

홈쇼핑에서 제품을 팔기 위해 열을 올렸다지만, 김새롬이 생각없이 던진 한마디는 시청자들의 분노를 이끌기에 충분했다. '정인이 사건'은 온국민이 분노하고 슬퍼한 사건이었기 때문이다.

네티즌들은 "김새롬 이제 끝이다", "당장 홈쇼핑에서 하차하라" 등 비난을 쏟아 부었다.

논란이 일자 김새롬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정인이 사건을 다루고 있는지 몰랐다"며 사과문을 올렸다. 그는 "방금 전 마친 생방송 진행 중 타 프로그램에 대한 저의 언급에 대하여 반성하는 마음에 글을 남긴다. 오늘의 주제가 저 또한 많이 가슴 아파했고 많이 분노했던 사건을 다루고 있었다는 것을 미처 알지 못했고, 또 몰랐더라도 프로그램 특성상 늘 중요한 이야기를 다루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신중하지 못한 발언을 한 제 자신에게도 많은 실망을 했다"라고 사과했다.

이어 김새롬은 "여러분의 댓글을 읽으며 많은 것을 통감하고 있다"라며 "질타와 댓글을 새기며 경솔한 행동을 반성하겠다"라고 덧붙였다.

김새롬은 2004년 슈퍼모델 선발대회로 데뷔해 '섹션TV 연예통신' 리포터를 거처, 각종 예능에서 활약했다.
김새롬 인스타그램
김새롬 인스타그램
다음은 김새롬 인스타그램 전문
김새롬, 정인이 사건 다룬 '그알'이 중요하지 않다고? 비난 폭주→사과 [종합]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