쯔양, 분식집 오픈도 전에
적은 양, 비싼 가격으로 논란 휩싸여

'쯔양 '가격논란' 기자회견' 영상
무게 비교부터 조리 과정까지 공개
/사진=쯔양 유튜브 캡처
/사진=쯔양 유튜브 캡처


쯔양이 떡볶이 갯수까지 직접 세며 가격 논란을 해명했다.

유튜버 쯔양(본명 박정원)은 20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쯔양 '가격논란' 기자회견'이라는 제목으로 기자회견 형식으로 오픈을 앞둔 분식점과 관련한 논란에 해명했다.

쯔양은 최근 서울시 이수역 인근에 자신의 이름을 딴 '정원분식'을 개업했다. 정식 개업 전 지인들을 초대해 테스트 기간을 가졌는데, 이 때 촬영한 음식의 양과 가격표가 공개되면서 "양에 비해 지나치게 비싼 게 아니냐"는 반응이 나왔다.
/사진=쯔양 인스타그램
/사진=쯔양 인스타그램
/사진=쯔양 인스타그램
/사진=쯔양 인스타그램
특히 쯔양 본인이 '대식가'인 '먹방' 유튜버인 만큼, "자신의 식성과 식당은 다른 거냐"는 비아냥도 나왔다.

쯔양은 "(식당은) 아직 오픈도 안했다"며 "지인을 불러 맛과 가격에 대한 의견을 받기 위해 테스팅 기간이었다"고 논란을 언급했다.

특히 집중 공격을 받았던 9000원 떡볶이에 대해 "양이 거의 2인분"이라며 "제가 접시 선택을 잘못했다. 파스타볼이라 안에 깊게 파져 있어서 적어 보인 건데, 테스팅 과정에서 양이 적다는 말은 한 번도 듣지 못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양이나 가격 부분에 대한 문제 제기가 많은 거 같은데 직접 보여드리겠다"면서 '본 음식은 실제와 다를 수 없다'는 자막과 함께 실제 조리 과정을 공개했다.

이후 경쟁사의 비슷한, 혹은 조금더 가격대가 높은 떡볶이와 무게 비교를 했다. 실제 비교 결과 떡볶이 중량은 대동소이했다.
/사진=쯔양 유튜브 캡처
/사진=쯔양 유튜브 캡처
쯔양은 "그릇 모양 때문에 적어보이는 거 같은데, 비싸게 돈 주고 샀지만 바꿔보도록 하겠다"면서 변화 의지를 밝혔다.

또 3만 원이 넘는 2인 세트 가격에 대해서도 "먹어본 사람들이 3-4인 세트라고 하더라"며 "좀 많다라는 걸 깨달았다. 양을 줄이고 2인 세트에 맞는 가격으로 하려 한다"고 설명했다.

'건물주' 의혹에 대해서도 입장을 밝혔다. 쯔양은 "본인 건물에서 장사를 하는 게 아니냐"는 질문에 "월세 비싸게 내고 운영하고 있다. 오기 쉬운 중심 지역을 택하다 보니 역세권으로 오게 된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장사를 쉽게 생각하지 않았다"며 "팬들도 직접 만나고, 수익금으로 기부도 할 수 있겠다는 좋은 마음으로 시작했다. 많은 의견을 받았는데 전 정말 가게에 자신있다"고 거듭 자신감을 내비쳤다.

김소연 기자 kims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