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본관 3층 직원 코로나19 양성
"접촉한 직원 전원 검사, 재택근무"
사진=KBS 로고
사진=KBS 로고


서울 여의도에 위치한 KBS 사옥에서 근무 중인 직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KBS 측은 13일 오후 “KBS 본관 3층에 근무하는 직원 1명이 오늘 오전 코로나19 양성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KBS는 “사실을 보고 받은 즉시 코로나 대응 TF를 가동해 확진자 동선을 따라 긴급 방역을 실시했다. 확진자와 접촉한 직원 전원은 코로나19 검사를 받도록 하고, 검사결과가 나올 때까지 재택근무토록 조치했다”고 말했다.

끝으로 KBS는 “역학조사관의 조속한 현장조사를 요청했으며, 향후 보건 당국의 조치에도 적극적으로 협조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