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양성 판정
스케줄 전면 취소
"질본 지침따라 자가격리"
김원해 / 사진 = 텐아시아DB
김원해 / 사진 = 텐아시아DB


배우 김원해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20일 김원해의 소속사 더블에스지컴퍼니 측은 "배우 김원해가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라고 전했다.

소속사 측에 따르면, 김원해는 출연 예정이었던 연극 '짬뽕'의 출연진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음에 따라, 검사 대상자는 아니었지만 혹시 모를 상황에 대비하기 위해 지난 19일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이후 자가격리를 하고 결과를 기다렸다.

20일 오후 김원해는 양성 판정을 받고, 예정된 스케줄을 모두 취소했다. 현재는 자가 격리 중이며 이후 병원으로 이동할 예정이다. 김원해와 동행한 그의 매니저 또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음성 판정을 받았다.

한편, 배우 서성종, 허동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확진자와 밀접 접촉을 한 오만석은 검사를 받고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전문

<배우 김원해의 코로나19 확진에 대한 입장문>

배우 김원해가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김원해는 출연 예정이었던 연극 '짬뽕'의 출연진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음에 따라, 검사 대상자는 아니었지만 혹시 모를 상황에 대비하기 위해 지난 19일 검사를 받은 후 자가격리 중이었습니다.

20일 오후 김원해는 양성 판정을 받았으며 검사 결과에 따라 예정된 스케줄을 전면 취소했습니다. 질병관리본부의 지침에 따라 현재 자가격리 중이며 추후 병상이 확보되는 대로 병원으로 이동할 예정입니다.

현재 김원해가 출연 중인 연극 '짬뽕' 측에도 후속 조치를 취할 수 있도록 검사 진행 상황과 양성판정 결과를 즉시 공유했습니다.

함께 스케줄을 진행한 김원해의 매니저 또한 같은 날 검사를 진행했으며, 매니저는 음성 판정을 안내받았습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