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희석 "몇 년을 지켜보고 남긴 글"
"'라스' 나간 후배들 자존감 무너져"
김구라 향해 "약자들 챙기시길"
개그맨 남희석(왼쪽)과 김구라/ 사진=텐아시아DB
개그맨 남희석(왼쪽)과 김구라/ 사진=텐아시아DB


방송인 남희석이 동료 개그맨 김구라의 방송 태도를 공개적으로 지적한 이유를 밝혔다.

남희석은 지난 3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돌연, 급작 아니다. 몇 년을 지켜보고 고민하고 남긴 글이다. 자료화면 찾아보시면 아실 것"이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논란이 되자 삭제했다는 것은 오보다. 20분 정도 올라와 있었는데 작가님 걱정 때문에 논란 전에 지웠다. 이미 퍼진 것 알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혹시 반박 나오면 몇 가지 정리해서 올리겠다. 공적 방송 일이기도 하고 개인적으로 연락하는 사이도 아니"라며 "이 일로 '라디오스타'에서 '이제 등 안 돌릴게' 같은 것으로 우습게 상황 정리하는 것까진 이해하겠다"고 덧붙였다.

남희석은 "콩트 코미디하다가 떠서 '라디오스타' 나갔는데 X망신 당하고 밤에 자존감 무너져 나 찾아온 후배들 봐서라도 그러면 안 된다"며 "약자들 챙기시길"이라고 글을 마무리했다. 해당 게시글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앞서 남희석은 지난 29일 "'라디오스타'에서 김구라는 초대 손님이 말을 할 때 본인 입맛에 안 맞으면 등을 돌린 채 인상을 쓰고 앉아 있다"며 "뭐 자신의 캐릭터이긴 하지만 참 배려 없는 자세"라는 글을 올렸다.

남희석은 뒤늦게 게시글을 삭제했지만 이미 누리꾼 사이에 퍼졌고, 누리꾼들 사이에선 "사이다"라는 반응과 "뜬금 없다"는 목소리로 갑론을박이 일었다.

이에 대해 남희석은 "오래 생각하고 올린 글", "당신은 안 당해봤다" 등의 댓글을 남기며 누리꾼들과 설전을 벌이기도 했다.

이같은 논란이 며칠째 이어지고 있지만 김구라는 어떠한 입장도 내놓고 있지 않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