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팬클럽, 이효리에 손편지
"최고의 파트너 되어줘 감사"
"덕분에 올여름 행복하다"
그룹 싹쓰리(유재석, 이효리, 비)/ 사진= MBC 제공
그룹 싹쓰리(유재석, 이효리, 비)/ 사진= MBC 제공


혼성그룹 싹쓰리의 '린다G'로 활동하고 있는 가수 이효리가 비 팬클럽에게 받은 손편지를 인증했다.

이효리는 3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Thanks to 'World Cloud'"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이효리가 싹쓰리 '비룡'으로 활동하고 있는 비의 팬들로부터 받은 손편지가 담겼다.
비 팬클럽 회원들이 이효리에게 보낸 손편지/ 사진= 이효리 인스타그램
비 팬클럽 회원들이 이효리에게 보낸 손편지/ 사진= 이효리 인스타그램
비의 팬들은 편지를 통해 "'세젤예'(세상에서 제일 예쁜) '린다G' 효리 언니. 우리 막내 '비룡'의 무대 위, 무대 아래, 어디에서도 최고의 파트너가 돼주셔서 감사드립니다"라며 "막내 '비룡'을 구박하실 때 은근히 대리만족을 느낍니다"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팬들은 "효리 언니 밖에 그렇게 해줄 사람이 없어요. 언니의 구박 속에, '꼴보기 싫어' 속에 싹트는 '비룡'의 인기입니다"라며 "힘든 시기에 세계 곳곳에 웃음을 선사해주신 린다 언니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덕분에 올여름은 행복합니다"라고 덧붙였다.

이효리와 비는 현재 개그맨 유재석과 함께 MBC '놀면 뭐하니'가 기획한 프로젝트 혼성그룹 싹쓰리를 결성해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각종 음원 차트 1위를 석권 중인 싹쓰리는 지난 30일 Mnet '엠카운트다운'에서도 1위를 차지하며 대세 그룹임을 입증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