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번방' 사건의 주범 조주빈 씨가 25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얼굴을 드러냈다 /한경닷컴 DB
'n번방' 사건의 주범 조주빈 씨가 25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얼굴을 드러냈다 /한경닷컴 DB


성 착취 영상을 텔레그램을 통해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는 ‘n번방’ 운영자 조주빈이 손석희 JTBC 대표이사를 살해하겠다고 협박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미디어오늘은 조주빈이 손석희 사장과 소송 중인 김웅 씨의 사주를 받아 가족을 테러하겠다는 사기를 쳤다고 25일자 단독으로 보도했다. 이 과정에서 조씨는 손석희 사장 가족의 사진·주민등록번호 등을 보내 “언제든 벽돌 하나면 된다”, “연변에서 사람을 쓰겠다”는 식으로 손 사장과 그의 가족을 위협한 것으로 알려졌다. 손 사장은 조씨의 지속적인 협박에 결국 일부 송금을 했고, 그 후 조주빈은 잠적한 것으로 전해졌다.
 손석희 JTBC 대표이사
손석희 JTBC 대표이사
조주빈은 지난해 김웅 씨가 제기했으나 사실무근으로 밝혀진 소위 ‘뺑소니’ 논란에 대해서도 손 사장에게 불리한 증거가 있다는 식으로 괴롭혔고 손 사장으로부터 금품 갈취를 시도한 것으로 확인됐다.

앞서 조주빈은 25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에 마련된 포토라인에서 얼굴을 드러내고 “손석희 사장님, 김웅 기자님, 윤장현 시장님을 비롯해 저에게 피해를 입은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언급했다.

한편 JTBC는 손 사장이 조주빈에게 협박을 당했다는 내용의 보도자료를 낼 예정으로 알려졌다.

김명상 기자 terr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