젤리피쉬, 홍빈 논란에 사과문 게재
"큰 상처와 걱정끼쳐, 사죄드린다"
홍빈 논란에 레오→젤리피쉬 나서
빅스 홍빈 / 사진 = 텐아시아DB
빅스 홍빈 / 사진 = 텐아시아DB


소속사 젤리피쉬 엔터테인먼트 측이 소속 아티스트 빅스 멤버 홍빈의 논란에 사과문을 전했다.

젤리피쉬 엔터테인먼트는 1일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에 "안녕하세요. 젤리피쉬 엔터테인먼트입니다. 소속 아티스트 이홍빈 군이 개인 방송에서 보인 언행으로 인해 타사 아티스트 및 아티스트 팬분들께 큰 상처와 걱정을 끼쳐 드렸습니다. 머리 숙여 사죄드립니다"라고 사과했다.

이어 "그리고 빅스와 홍빈 군을 응원해 주시는 팬 여러분께도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전합니다"라며 "당사 또한 소속 아티스트의 언행에 책임을 통감하고 반성합니다. 다시는 이러한 물의가 반복되지 않도록 아티스트 관리에 신중을 기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감사합니다"라고 밝혔다.

앞서 홍빈은 1일 새벽 개인 방송에서 음주 방송을 하며 선후배 가수들을 향해 독설을 쏟아냈다. 그는 그룹 샤이니의 노래 '에브리바디'가 나오자 "밴드 음악에 누가 이딴 아이돌 음악을 끼얹냐. 허접하게"라고 말했고, 인피니트의 '내꺼하자' 안무에는 "나였으면 안무가 때렸다"라며 비난했다.

또 레드벨벳의 '빨간 맛'을 듣던 홍빈은 "너무 덕후다. 너무 아이돌이다"라며 "너무 색깔 진하다. 대중 몰라요? 유튜브는 대중이다. 유튜브는 모두가 볼 수 있는 그런 건데. 선택 실패했네"라고 맹비난을 이어갔다. 특히 홍빈은 돌연 시청자들을 향해 손가락 욕을 하기도 했다.

이후, 빅스 멤버 레오가 나서며 사과를 하기도 했다.

또 홍빈은 새벽 5시 40분쯤 사과 방송에서 "내 실수가 맞다. 어떤 그룹을 비하하려고 했던 이야기도 아니었다. 내 잘못이니 팀(빅스)은 비난하지 말아달라. 팀에서 나가라면 나가겠다"라고 전했다.

이어 공식 사과문을 통해 그는 "지난 새벽 개인 라이브 방송을 하던 중 저의 잘못된 언행으로 상처받으신 아티스트분들과 아티스트 팬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 드립니다. 또한 빅스 멤버분들과 팬분들께도 심려를 끼쳐드리게 되어 죄송합니다"라고 밝혔다.

또 "변명의 여지 없이 어떤 이유에서라도 깊이 있게 생각하지 못하고 경솔한 행동에 대해 깊이 반성합니다. 저로 인해 실망하셨을 모든 분께 다시 한번 고개 숙여 죄송한 마음 전해드립니다"라고 반성하는 모습을 보였다.

전문

안녕하세요. 젤리피쉬 엔터테인먼트입니다.

소속 아티스트 이홍빈 군이 개인 방송에서 보인 언행으로 인해 타사 아티스트 및 아티스트 팬분들께 큰 상처와 걱정을 끼쳐 드렸습니다. 머리 숙여 사죄드립니다.

그리고 빅스와 홍빈 군을 응원해 주시는 팬 여러분께도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전합니다.

당사 또한 소속 아티스트의 언행에 책임을 통감하고 반성합니다. 다시는 이러한 물의가 반복되지 않도록 아티스트 관리에 신중을 기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감사합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