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동상이몽2’ 방송 화면. /사진제공=SBS
‘동상이몽2’ 방송 화면. /사진제공=SBS


최불암·김민자 부부가 출연한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가 시청률 상승세를 나타내며 월요 심야 예능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7일 방송된 ‘동상이몽2’는 평균 시청률 1부 5.4%, 2부 6.4%를 기록하며 지난주보다 상승해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2049 타깃시청률 역시 동시간대 1위였고, 분당 최고 시청률은 7.1%까지 치솟았다.

이날 방송에서 윤상현·메이비 부부는 육아고민을 털어놨다. 부부는 아이들의 참관 수업을 보고난 후, 육아상담센터를 찾았다. 메이비는 “제가 첫째여서 그런지 나겸에 대한 애착이 크다. 나겸도 ‘엄마 껌딱지’ 수준”이라며 고민을 밝혔다. 의사는 “새로운 또래 관계를 형성해야 한다. 부모님과 정신적 분리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이어 윤상현은 “어릴 때 부모님들이 다 일을 나가서 밀접한 관계가 없어서인지 우리 아이들을 혼자 두는 게 아니라고 늘 생각한다”고 토로했다. 하지만 의사는 “아이 혼자 있는 시간이 늘 부정적인 건 아니다. 아이가 아빠랑 놀고 싶다면 언제든지 선택할 수 있게 해줘야 한다”고 설명했다.

허규·신동미 부부는 말끔하게 정리된 ‘신규 하우스’에서 새 밥솥으로 첫 끼를 만들어 먹었다. 신동미는 보기만 해도 맛있어 보이는 비주얼의 ‘밀푀유나베’에 도전했고 허규는 “정말 잘했다”며 행복해했다. 이어 부부는 서로 함께 할 시간을 보내기 위한 취미를 찾기로 했다. 필라테스와 복싱의 체험 테스트를 한 가운데 두 사람이 어떤 취미를 선택할지 기대가 모아진다.

라이머·안현모 부부는 ‘결혼 50년차’ 최불암·김민자 부부를 만나게 됐다. 최불암은 라이모 부부를 50년 전 아내와 함께 있었던 국립극단으로 안내하며 “아내는 해 떨어지면 보고 싶은 사람”이라고 표현했다. 김민자의 등장에 안현모는 “어쩜 이렇게 아름다우시냐”며 감탄했다. 김민자는 “현재 봉사활동에 전념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불암·김민자 부부는 라이모 부부에게 연극 무대에서 시작된 러브 스토리를 들려주며 “결혼할 당시에도 반대가 많았지만 사랑은 흔들리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최불암은 “아내를 어떻게 하면 더 행복하게 해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민자는 “부부에게 필요한 건 배려와 존중”이라면서 “50년 부부도 안 맞는 것이 있고, 안 맞는 건 영원히 안 맞는다”며 서로의 삶과 방식을 인정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결혼 50년차 부부의 현명함이 빛난 순간이었다.

이어 최불암과 라이머는 기찻길 옆 돼지껍데기 집에서 반주를 곁들인 저녁식사를 하기로 했다. 라이머는 꿈에 그리던 최불암과의 식사에 행복해했다. 최불암은 ‘한국인의 밥상’ 비하인드 스토리를 들려줬다. 두 사람의 만남은 분당 최고 시청률 7.1%까지 오르며 ‘최고의 1분’을 장식했다.

‘동상이몽2’는 오는 24부터 한 달 동안 100회를 기념하는 ‘홈 커밍데이’ 특집으로 꾸며진다. 역대 부부들의 출연이 예고된 가운데, 첫 번째로 추자현·우효광 부부가 1년만에 ‘동상이몽2’에 등장할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