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준필 기자]
tvN ‘SNL코리아’ 인피니트 / 사진=방송화면 캡처
tvN ‘SNL코리아’ 인피니트 / 사진=방송화면 캡처


tvN ‘SNL코리아’ 인피니트 / 사진=방송화면 캡처
인피니트가 3분 오빠로 변신했다.

22일 생방송된 tvN ‘SNL코리아 시즌8’에서는 인피니트가 호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인피니트는 ‘SNL’ 대표 코너 ‘3분 오빠’에 출연했다.

‘3분 오빠’에서 가장 먼저 등장한 오빠는 엘이었다. ‘얼굴이 다한 오빠’로 등장한 엘은 뭐든지 얼굴로 해결하려고 하는 오빠였다. 심지어 결혼식장에서도 얼굴로 도장을 찍고 나와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믿음직스러운 오빠’로 등장한 우현은 사이비 교주로 분했다.

‘지니어스’ 성규는 똑똑한 데 멍청한 콘셉트로 이세영을 폭발하게 했다. 특히 친구들과 만난 술자리에서 성규는 ‘더 지니어스’의 붕대맨처럼 ‘3.6.9 게임’ ‘007빵 게임’을 소개해 폭소를 자아냈다.

‘좀 노는 오빠’ 동우는 문자 그대로 놀기 좋아하는 오빠로, ‘호야 오빠’는 ‘호빠’로, 성열은 ‘나만 바라보는 오빠’로 등장해 안방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마지막으로 성종은 ‘3분 오빠’ 세트를 내다 버리는 이세영 앞에 등장해 “꼬마 아가씨, 생각이 많을 땐 레몬 사탕이지”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