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전현무,(왼쪽부터) 이수근 /사진=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전현무,(왼쪽부터) 이수근 /사진=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방송인 전현무가 ‘힛 더 스테이지’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전현무는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63컨벤션 그랜드볼룸에서 진행된 Mnet ‘힛 더 스테이지’의 제작발표회에서 “화제성으로는 단연 최고의 프로그램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수요일 오후에 방송되는 만큼 지상파의 쟁쟁한 예능 프로그램과 경쟁해야 한다. 사실 시청률에서 이기기는 힘들 것”이라며 “하지만 실시간 검색어 장악력은 MBC ‘라디오 스타’보다 ‘힛 더 스테이지’가 더 클 것”이라고 전했다.

전현무는 “프로그램의 화제성도 중요하다. 방송 이후 포털사이트를 장식하는 의미 있는 프로그램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힛 더 스테이지’는 케이팝(K-POP) 스타와 전문 댄서가 한 팀을 이뤄 퍼포먼스 대결을 펼치는 프로그램이다. 소녀시대 효연, 샤이니 태민, 씨스타 보라, 인피니트 호야, 블락비 유권, 몬스타엑스 셔누, 트와이스 모모, NCT U 텐 등이 나선다.

오는 27일 오후 11시 Mnet과 tvN을 통해 방송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