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주현정 인턴기자]
1친자
1친자


‘천상의 약속’ 김혜리가 자신의 가정을 지키기 위해 악랄한 짓을 저질렀다.

1일 오후 첫 방송된 KBS2 ‘천상의 약속(극본 김연신 허인무, 연출 전우성)’ 에서는 이윤애(이연수)의 교통사고 현장에서 가져온 친자확인 결과 보고서를 가져오는 박유경(김혜리)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박유경은 이윤애의 교통사고 외면 후 남편 장경완(이종원)에게 “내 품에서 살다가 내 품에서 죽어”라는 의미심장한 말을 전했다. 이어 그는 방 안으로 들어와 이윤애의 교통사고 현장에서 가져온 친자 결과 보고서를 꺼내 들고 불을 붙였다. 이윤애는 병원에서 위독한 모습으로 누워 있는 모습을 보여 긴장감을 자아냈다.

‘천상의 약속’은 2대에 걸친 네 모녀의 얽히고 설킨 악연의 굴레를 그린 드라마로 매주 월요일에서 금요일까지 오후 7시 50분 방송된다.

주현정 인턴기자 guswjd@
사진. KBS2 ‘천상의 약속’ 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