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진 인턴기자]

차오루가 한국어 자신감을 내비췄다.

지난 16일 방송된 MBC ‘라디오 스타’에서는 해외파 스타들인 가수 박정현, 제시, 그룹 갓세븐의 잭슨, 그룹 피에스타의 차오루가 출연한 ‘외부자들’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방송에서 제시는 “게스트 중에 박정현 언니가 한국어 어휘력은 좋은데, 발음은 내가 제일 잘 한다”며 “잭슨은 무난하고…차오루는 못 한다”고 말했다.

이에 차오루는 “내가 제일 잘한다”며 “한국어 자격증 4급있다”고 발끈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은진 인턴기자 dms3573@
사진. MBC ‘라디오 스타’방송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