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천
공천


[텐아시아=이은진 인턴기자] ‘어셈블리’ 정재영이 장현성에 속은 사실을 알아챘다.

6일 방송된 KBS2 ‘어셈블리’에서는 진상필(정재영)이 백도현(장현성)에 속았다는 사실을 알아챘다.

이날 강상호(이원재)는 자신을 찾아온 상필에게 “진의원이 속았다. 백총장이 만만한 사람 박아놓고 나중에 접수하려고 했던거다”라고 말했다.

이에 상필은 “말도 안되는 소리하지 마라”고 다그쳤다. 하지만 상호는 “지금 돌아가는 상황을 잘 봐라. 진의원이 완벽하게 속은거다”라고 말했다.

이은진 인턴기자 dms3573@
사진. KBS2 ‘어셈블리’ 방송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