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수정 기자]
'복면가왕' 솜사탕
'복면가왕' 솜사탕


‘복면가왕’ 솜사탕이 짙은 감성을 드러냈다.

2일 오후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에서는 3라운드 대결이 펼쳐졌다. 마실나온 솜사탕(이하 솜사탕)이 장혜진 ‘1994년 어느 늦은 밤’을 불렀다.

솜사탕은 처음부터 애절한 음색으로 촉촉히 젖은 무대를 만들어냈다. 모두가 숨죽여 솜사탕의 무대를 지켜봤다. 담백하고 절제된 창법 속에 짙은 감성이 감동적인 무대를 만들어냈다.

앞서 2라운드 무대에서 이소라 ‘처음 느낌 그대로’를 원곡 못지 않은 감성으로 소화했던 솜사탕은 3라운드에서 그 감성을 그대로 더 터트렸다. 윤일상은 “눈물이 나네”라며 눈가를 문질렀다. 김현철은 “내가 가사를 썼다”며 뿌듯해 했다.

박수정 기자 soverus@
사진. MBC ‘일밤-복면가왕’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