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방송화면
KBS 방송화면


KBS 방송화면

유동근이 피를 토했다.

11일 오후 방송된 KBS2 ‘가족끼리 왜 이래’에서 차순봉(유동근)은 자식들이 소박하게 살아가는 모습을 지켜보며 “그게 인생인 거지”라고 이야기 하던 중, 피를 토했다. 마치 쓰러질 듯 눈을 감는 모습에서 이날 방송이 마무리 됐다.

순봉은 시한부 선고를 받았지만, 병원에 입원하지 않기로 결심한 상태. 이날 방송에서 순봉은 강심(김현주)과 태주(김상경)의 결혼을 허락하고, 자신의 뒤를 이어 두부가게를 물려받겠다는 아들 달봉(박형식)에게 기회를 줬다.

그렇게 자식들이 점점 제자리를 찾아가는 모습을 지켜보던 순봉은 어느 새 자신의 삶은 끝나가는 것을 느끼게 됐다.

한편 이날 감기기운이 있는 아버지 순봉을 지켜보는 강심, 강재, 달봉이 초조해하는 모습도 그려졌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 KBS 방송화면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