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s
cats


국악, 월드뮤직, 인디 음악 등 동시대 한국적 정체성을 갖고 있는 한국음악의 전략적 해외진출을 위한 국제뮤직마켓 에이팜(APaMM, 아시아 퍼시픽 뮤직 미팅)이 돌아오는 10월 2일-4일 울산문화예술회관에서 개최된다.

올해로 3회를 맞이하는 에이팜은 쇼케이스, 국제 컨퍼런스, 아이디얼 매칭, 부스전시 및 비즈니스 라운지로 구성되며, 영국 ‘글래스톤베리(Glastonbury)’, 스페인 ‘프리마베라 사운드(Primavera Sound)’, 세르비아 ‘엑싯(Exit) 페스티벌’ 등 세계적인 페스티벌과 ‘워멕스(WOMEX)’, 호주 워멕스(AWME)와 같은 주요 뮤직 마켓 디렉터 25명이 내한하고 국내 음악산업 관계자들이 대거 참가한다.

지난 2년 동안 에이팜을 통해 레게벤드 윈디시티가 2013 시에라 네바다 월드뮤직 페스티벌(Sierra Nevada World Music Festival)에, 술탄 오브 더 디스코, 잠비나이, 최고은이 세계 최대 규모의 페스티벌인 2014 영국 ‘글래스톤베리’에 진출하였으며, 국악단체 정가악회가 2015 홍콩 아츠 페스티벌(Hong Kong Arts Festival)에 초청된 바 있다.

세계 주요한 페스티벌 진출의 효과적인 플랫폼이 되고 있는2014 에이팜 쇼케이스에는 글래스톤베리 실버헤이즈(Silver Hayes)존의 총 책임자인 말콤 헤인즈(Malcolm Haynes)를 포함한 주요 페스티벌 디렉터 4명이 심사에 참여해 총 15팀을 선정하였다.

10월 2일 이승열의 쇼케이스를 시작으로 3일간 선우정아, 바라지, 어어부 프로젝트, 비둘기우유, 일렉트릭 사물놀이, 이디오테잎, The 튠, 어쿠스틱 앙상블 재비, 적적해서 그런지, 타니모션, 무드살롱, 루나와 시간여행자들, 누트립, 마푸키키 총 15개 팀의 쇼케이스가 진행된다. 또한 에이팜-KT&G 상상마당 데이를 통해 2014 상상마당 써라운드에 선정된 최고은, 눈뜨고코베인, 고고보이스도 쇼케이스를 펼친다.

2014 에이팜 국제 컨퍼런스에서는 ‘한국음악의 지속 가능한 해외 진출’을 대주제로 총 6회의 컨퍼런스가 진행된다. 미국 시장 진출에 대해 집중적으로 알아보는 포커스 세션, 2014 에이팜 쇼케이스 선정 단체의 피칭 세션, 잠비나이, 갤럭시 익스프레스, 거문고팩토리 등 뮤직마켓을 통해 성장한 한국 뮤지션의 이슈와 과제를 살펴보며, 한국음악이 지속성을 갖고 해외시장에 진출하고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창출하기 위한 다양한 전략을 모색하는 세션이 준비되어 있다. 또한 대중음악사운드연구소 함께 ‘한국에서는 이상적인 음악마켓을 어떻게 만들 것인가?’라는 주제로 특별 세션을 운영한다.

이외에도 주요 페스티벌·마켓 디렉터와 국내 아티스트들의 1:1 비즈니스 미팅이 이루어지는 아이디얼 매칭, 부스전시 및 비즈니스 라운지, 다양한 네트워크 프로그램들이 마련되어 있다. 에이팜은 10월 2일-5일 울산문화예술회관과 달동 문화공원에서 진행되는 제 48회 처용문화제와 동시 개최된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사진제공. 에이팜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