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나 혼자 산다’
MBC ‘나 혼자 산다’


MBC ‘나 혼자 산다’

육중완이 영어 완전 정복에 나섰다.

오는 9일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밴드 장미여관의 멤버 육중완이 미국 공연을 앞두고 영문과 출신의 방송인 전현무에게 도움을 요청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전현무는 육중완의 한국식 팝송에 경악을 금치 못했지만 육중완의 적극적인 수업 태도에 “모든 것을 가르쳐 주겠다”며 일대일 족집게 과외에 나섰다.

육중완은 평소 팝송을 들리는 대로 가사를 한글로 받아 적은 다음 불러왔기에 지금껏 한 번도 가사의 뜻을 알고 불러본 적이 없었다고. 이에 전현무는 즉석에서 발음 교정은 물론 해석까지 도왔다. 전현무의 눈높이 교육에 일취월장한 육중완, 급기야 전현무는 프로젝트 앨범을 제안했다.

전현무에게 영어 과외를 받은 육중완은 음치인 것이 고민이라는 전현무를 위해 즉석에서 보컬 레슨을 해주며 서로의 아킬레스건을 보듬어 주었다. 두 사람의 동병상련으로 옥탑방의 열기가 한층 뜨거워졌다.

두 사람의 환상 호흡은 오는 9일 오후 11시 20분 MBC ‘나 혼자 산다’에서 만날 수 있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제공. MBC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