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양자
전양자


전양자

배우 전양자가 세모 그룹과의 관련 의혹으로 검찰 소환 예정이 밝혀진 가운데 과거 인터뷰가 재조명받고 있다.

이에 지난 1991년 전양자가 오대양 사건 당시 기자회견을 열었던 내용이 다시 화제가 되고 있다. 오대양사건은 유병언 전 회장이 이끈 것으로 알려진 구원파가 연루된 사건이었다.

1991년 8월 1일자 경향신문이 전양자의 기자회견 내용을 보도한 기사에 따르면, 전양자는 자신이 구원파 신도임을 인정했다. 당시 기자회견에서 전양자는 “지난 1977년도부터 구원파 신도가 됐다”며 “늦게 한 결혼에 실패하면서 일부종사를 하지 못했다는 죄책감과 좌절감이 컸다. 이에 쉽게 종교에 귀의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전양자는 유병언 전 회장과의 관계에 대해 “어떤 관계를 운운하는 것 자체가 싫다”며 “유병언 전 회장의 부인과 친자매처럼 가깝게 지냈다. 그런 인연으로 자주 어울리긴 했지만 개별적 만남이나 남녀로서의 관계는 전혀 없었다”고 해명했다.

지난 1일 인천지검 특별수사팀은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 일가의 계열사인 국제영상 대표가 전양자이며 관련 의혹으로 소환 조사할 방침을 밝혔다. 전양자는 현재 MBC 일일드라마 ‘빛나는 로맨스’에 출연 중이며 MBC는 보도자료를 통해 “전양자 씨와 관련된 내용의 사실 관계를 파악 중이며 그 결과에 따라 추후 출연 여부를 논의할 계획이다”고 입장을 밝혔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MBC 일일드라마 ‘빛나는 로맨스’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