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아바타: 물의 길', CG로 감싼 허술한 내러티브...70%대로 주저 앉은 예매율[TEN스타필드]

    '아바타: 물의 길', CG로 감싼 허술한 내러티브...70%대로 주저 앉은 예매율[TEN스타필드]

    ≪최지예의 별몇개≫최지예 텐아시아 기자가 개봉 전 먼저 본 영화의 별점을 매기고, 한줄평을 남깁니다. 영화표 예매 전 꼭 확인하세요. 당신의 시간은 소중하니까! '아바타: 물의 길' 별몇개? = ★★★☆☆'아바타: 물의 길' 한줄평 = 포장지는 화려한데 알맹이가 허술하네영화 '아바타: 물의 길'(감독 제임스 카메론, 이하 '아바타2')이 무려 13년 만에 돌아왔다. 스크린에 3D 기술을 도입하며 영화 기술적 분야에 새로운 지평을 열어젖힌 '아바타'(2009)에 이은 속편. 손익분기점이 20억 달러(한화 2조80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진 '아바타: 물의 길'은 천문학적인 투자 규모 만큼 현존 최고의 기술레벨을 스크린에 수놓으며 위용을 뽐냈다.'아바타: 물의 길'은 숲과 밀림에서 바다와 해양으로 배경을 옮긴만큼 완전히 달라진 세상을 펼쳐냈다. 스크린 속 해저 세계는 환상적이고 아름다웠다. 3D 안경을 쓰니, 바다 속에 있는 듯 생생하고 실제적인 광경이 펼쳐졌다. 특히 구현하기 어렵다는 물, 그것도 드넓은 해양과 해저 세계를 CG로 만들어냈다는 점에서 제작진의 기술력과 수고를 엿볼 수 있었다. '아바타: 물의 길'은 놀라운 CG 기술의 발전을 집약했고, 이를 통해 관객에게 새로운 시각적 경험을 선사하는 작품이다. 그러나 이 영화가 왜 장장 192분 동안 이야기를 풀어놔야 했는지는 여전히 의문이다. 눈 앞에 시각적 향연이 펼쳐지고 있지만, 그것이 담고 있는 서사가 부족해 길게 느껴진다. 포장지는 무척 화려한데 담고 있는 알맹이가 그에 미치지 못한다는 기분을 지울 수 없다. 영화 초반, 제이크 설리와 네이티리 부부는 첫째 아들 네테이얌, 둘째

  • '영웅' 윤제균의 라이브·정성화의 진정성·나문희의 존재감 [TEN스타필드]

    '영웅' 윤제균의 라이브·정성화의 진정성·나문희의 존재감 [TEN스타필드]

    ≪최지예의 별몇개≫최지예 텐아시아 기자가 개봉 전 먼저 본 영화의 별점을 매기고, 한줄평을 남깁니다. 영화표 예매 전 꼭 확인하세요. 당신의 시간은 소중하니까!'영웅' 별 몇 개? ★★★★☆'영웅' 한줄평 = '영웅' 안중근, 그는 한 어미의 아들이었다"'영웅'은 안중근과 그의 어머니 조마리아에 대한 이야기"어머니에겐 아들이 있다. 그는 대한독립군의 참모 중장 안중근. 아들은 나라의 독립과 자주를 위해 목숨을 내놨다. 조선 침략의 원흉인 '이토 히로부미'를 처단하겠다는 사명 앞에 아들이자, 남편이자, 세 아이의 아빠인 한 청년은 인간으로서의 삶을 포기했다. 영화 '영웅'(감독 윤제균)은 동명의 오리지널 뮤지컬 '영웅'을 영화화한 작품이니 만큼 말하고자 하는 메시지와 감정선이 대부분 '뮤지컬 넘버'에 담겼다. 대한민국 최초로 시도한 오리지널 뮤지컬 영화 '영웅'의 주무기는 윤제균 감독이 고집해서 탄생시킨 라이브 '넘버'에 있었다.  넘버들 속 배우들의 노래가 살아 움직인다. 현장에서 연기하고 부스에서 가창했다면 작업 과정이 손쉬운 건 물론이고, 연기-음악적 스킬면에서도 부족함이 없었을 것이다. 그러나 윤제균 감독은 어렵고 좁은 길을 택했다. 선택의 가치는 충분했다. 스크린 속 배우들의 노래는 현장감이 녹아있고 무엇보다 버무려진 감정선이 생생해 울림이 있다. 완벽을 추구하는 과정에서 발생된 미세한 오차들은 때로 완벽함 이상의 감동을 준다는 걸 느낄 수 있는 신들이 여럿이었다. 현장감 넘치는 넘버를 듣자니, 실제 뮤지컬을 보고 있나 싶은 착각이 들 때도 있었다. 영화 전체를 감싸고 있는

  • 마동석의 힘빠진 '구강액션', 잽만 날린 '압꾸정' [TEN스타필드]

    마동석의 힘빠진 '구강액션', 잽만 날린 '압꾸정' [TEN스타필드]

    ≪최지예의 별몇개≫최지예 텐아시아 기자가 개봉 전 먼저 본 영화의 별점을 매기고, 한줄평을 남깁니다. 영화표 예매 전 꼭 확인하세요. 당신의 시간은 소중하니까!'압꾸정' 별 몇 개? ★★☆☆☆'압꾸정' 한줄평 = 마동석의 '구강액션', 잽만 날리네대국(마동석 분)은 아주 말이 많지만, 정작 친절하진 않다. 그 끝엔 항상 이 말이 따라붙는다. "뭔 말인지 알지?"화려한 동네 압구정에는 끗발 날리게 돈 벌어서 성공하고 싶은 남자 대국이 있다. 그리고 그의 눈에는 에이스 수술을 담당해 병원과 의사면허를 잃은 성형외과 의사 지우(정경호 분)가 들어온다. 대국은 빚에 시달리던 지우에게 접근해 가짜 의사 면허를 내밀고, 태천(최병모 분)이 관리하던 성형외과의 원장으로 꽂아넣는다. 나름 사업 머리가 있는 대국은 미정(오나라 분)을 성형 상담 실장으로 활동시키고, '비포&애프터' 홍보 전략을 구사하는 등 손님을 끌어모은다. 태천은 중국 부호 왕회장에게 투자를 받아 대국의 사업 아이디어였던 압구정 성형 의료 센터를 올린다. 오픈 파티에서 왕회장을 만난 대국은 특유의 기지로 기회를 놓치지 않는다. 병원명을 'OASIS'로 관철시키는데 성공하고, 병원장 지우를 앞세워 'K뷰티' 비지니스의 주역이 된다.  영화는 너무도 뻔하게 흘러간다. 대국과 지우가 만나 우정을 쌓아 파트너로 발전하고, 사업은 대박이 터진다. 둘 사이에 사소한 계기로 생긴 균열은 그 틈을 호시탐탐 노렸던 태천의 배신과 인과응보의 결말로 마무리 되며 단조롭다 못해 지루하다. 그 속에서도 얼개가 단단하지 못하고 성글다. 대국과 지우는 전구 나간 상가 사무실의 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