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텐아시아 DB
사진= 텐아시아 DB


임창정표 걸그룹 미미로즈가 베일을 벗었다.

미미로즈는 16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첫 앨범 '어썸(AWESOME)'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갖고 데뷔를 알렸다. 진행은 박경림이 맡았다.

미미로즈는 가수 임창정이 프로듀싱한 걸그룹으로 정식 데뷔 전부터 화제가 됐다. 최연재, 윤지아, 인효리, 서윤주, 한예원으로 이뤄진 5인조 그룹. 윤지아는 Mnet ‘걸스플래닛999’, 서윤주는 MBC ‘방과후 설렘’ 오디션 프로그램 출신이다.
사진= 텐아시아 DB
사진= 텐아시아 DB
팀명 미미로즈는 아름다움을 뜻하는 미미미(mimiimiii)와 로즈(rose)의 합성어로, '겹겹이 둘러싸인 꽃잎을 내적, 외적인 아름다움에 비유하며 화려한 장미처럼 피어난다'란 의미를 담고 있다.

데뷔 앨범에는 타이틀곡 '로즈(Rose)'를 포함해 '루루루(Lululu)', '킬 미 모어(Kill Me More)', '로즈' 인스트루멘탈 버전까지 총 4곡이 수록됐다.

이날 수록곡 ‘킬미모어’의 무대를 선보이며 쇼케이스를 연 미미로즈는 떨리는 목소리를 데뷔 소감을 전했다. 멤버들은 “데뷔가 늦춰진 만큼 힘든 적도 있었지만, 그 덕분에 정식 데뷔 전부터 팬분들을 만날 수 있어서 좋았고 팬쇼케이스 때 데뷔 실감이 날 것 같다. 예쁘게 봐달라”고 전했다.
임창정./ 사진= 텐아시아 DB
임창정./ 사진= 텐아시아 DB
임창정은 쇼케이스 중반 깜짝 등장해 미미로즈를 응원했다. 임창정은 "이렇게 많이 와주셔서 감사드린다. 내가 데뷔할 때 보다 떨린다. 준비한다고 했는데 입이 바짝바짝 마르고 한마디로 미쳐버리는 줄 알았다“며 “집에는 5명의 아들이 있고 밖에는 5명의 딸이 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미미로즈의 무대를 뒤에서 지켜본 임창정은 “연습할 때보다 못해서 아쉽다. 어린아이에게 화장시켜서 내보낸 것 같고 물가에 내놓은 기분이다. 내 앨범보다 잘 돼야 한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우리 미미로즈는 여자 임창정 5명이다. 걸그룹에 한정 된 게 아니라 만능이다. 본인들이 하고 싶다면 연기도 시킬 거다. 어디에도 내놔도 다 어울리는 그룹을 만들었다. 갑자기 뭐든 켜도 잘한다"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임창정, 미미로즈./ 사진= 텐아시아 DB
임창정, 미미로즈./ 사진= 텐아시아 DB
임창정이 앞서 여러 예능에서 미미로즈를 언급해 많은 관심을 받는 상황. 멤버들은 “임창정 대표님께서 다양한 팬층을 지닌 만큼 우리들을 알아봐 주는 분들이 많다. 대표님처럼 다양한 연령층에서 사랑받는 그룹이 되고 싶다”고 다짐했다.

하지만 ‘임창정 걸그룹’이라는 수식어가 부담스럽기도 하다고. 멤버 윤지아는 “대표님의 명성이 있다 보니 더 열심히 하고 잘해야 한다는 부담감이 큰 건 맞다”며 “대표님을 이길 걸그룹이 되기 위해 밤낮없이 열심히 연습했다"고 했다.
사진= 텐아시아 DB
사진= 텐아시아 DB
또한 미미로즈는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데뷔가 3년이나 미뤄져 힘들었던 점도 언급했다. 한예원은 ”데뷔가 미뤄지면서 기다리는 게 힘들었다. 기다리면서 임창정, 서하얀 대표님들의 조언을 들으면서 더욱 성장한 것 같다. 그 시간 동안 연습하면서 실력이 많이 늘었다. 완벽에 가깝지 않나“라며 자신했다.

마지막으로 미미로즈는 롤모델로 소녀시대를 꼽았다. 인효리는 ”소녀시대 선배님들이 걸그룹으로서 업적을 많이 쌓았다. 다방면으로 활약하시면서도 팀으로서 정체성을 잃지 않았다. 장수하는 그룹이 되고 싶다“고 바랐다.

미미로즈의 '어썸(AWESOME)'은 16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김서윤 텐아시아 기자 seogug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