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연휴 뒤에도 굳건한 지지.. 국민 59.8%, 방탄소년단 대체 복무 '동의'


그룹 방탄소년단의 대체복무를 국민 10명 가운데 6명이 지지하는것으로 나타났다. 추석 연휴 뒤에도 방탄소년단의 대체복무를 지지하는 민심이 꾸준한 모양새다.

폴리뉴스가 여론조사기관인 이너텍시스템즈에 의뢰해 지난 13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3,004명을 대상으로 “방탄소년단(BTS) 대체 복무 전환 동의여부” 관련 여론조사를 진행한 결과, 동의한다가 59.8%, 동의하지 않는다가 38.8%, 잘 모름은 1.4%로 조사됐다.

이번 조사의 성별로는 남자(57.3%), 여자(62.3%)로 여자가 5% 더 높은 것으로 조사되었으며, 연령별로는 만18세에서 29세(43.6%), 30대(47.9%), 40대(63.4%), 50대(66.9%), 60세 이상(68.5%)를 보이며 젊은 층보다 40대 이상 중장년층에서 대체복무를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방탄소년단(BTS)가 우리나라의 국위선양 및 문화발전에 대한 기여도를 묻는 질문에는 전체의 88.1%가 기여하고 있다고 답변했다.

대중문화예술 분야 대체 복무 전환 동의여부를 묻는 질문에서는 동의한다가 52.7%, 동의하지 않는다가 42.7%, 잘 모름은 4.6%로 조사됐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