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빅히트뮤직
사진제공=빅히트뮤직


그룹 방탄소년단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초청으로 백악관을 예방해 아시아계를 대상으로 한 혐오범죄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방탄소년단은 5월 31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만나기 전 백악관 브리핑룸을 방문해 반 아시아계 혐오 범죄와 아시아계 포용 그리고 다양성에 대해 연설했다.

방탄소년단의 연설은 유튜브를 통해 생중계 됐고 브리핑룸에는 많은 기자들이 찾아 이들을 기다렸다. 방탄소년단의 등장에 휴대폰 카메라를 열고 이들의 모습을 담는 모습이 포착됐다.

검은 정장을 입고 등장한 방탄소년단. RM은 영어로 인사했고, 나머지 멤버들은 한국어로 입장을 전했다.

RM은 먼저 "백악관에 초청받아서 반아시아계 혐오 범죄 아시아계 포용 그리고 다양성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를 가지게 돼 큰 영광이다"고 초대해준 관계자들에게 감사 인사했다.

진과 지민은 AANHPI(아시아계 미국인 및 하와이/태평양 도서 원주민 유산의 달)을 맞아 "최근 아시아계를 대상으로 한 많은 증오 범죄가 놀랍고 마음이 안 좋았는데 이런 일이 근절되는데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고자 오늘 이 자리를 빌려 목소리를 내고자 한다"라고 말했다.

제이홉은 "오늘 저희가 이 자리에 올 수 있었던 건 저희의 음악을 사랑해주시는 다양한 국적·언어·문화를 가진 저희의 팬 아미 여러분들이 계셨기에 이 자리에 올 수 있었다고 생각합니다. 정말 감사합니다"라고 아미에게 영광을 돌렸다.

정국은 "한국인의 음악이 서로 다른 언어와 문화를 넘어서 전 세계의 많은 분들께 닿을 수 있다는 게 아직도 신기한 것 같습니다. 이 모든 걸 연결시켜주는 음악이라는 건 참 훌륭한 매개체가 아닌가 싶습니다"라고 음악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슈가는 "나와 다르다고 잘못된 일이 아닙니다. 옳고 그름이 아닌 다름을 인정하는 것으로부터 평등은 시작된다고 생각합니다"라고 밝혔다.

뷔 "우리는 모두 각자의 역사를 가지고 있습니다. 오늘 한사람 한사람이 의미있는 존재로서 서로 존중하고 이해하기 위한 또 한걸음이 되기를 바랍니다"라고 했다.

RM은 처음과 끝을 마무리했다. 그는 "중요한 문제에 함께 이야기하고 우리가 아티스트로서 무엇을 할 수 있는지 기회를 만들어주신 바이든 대통령과 백악관에게 고맙다"며 마무리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