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플러 김채현(왼쪽), 서영은
케플러 김채현(왼쪽), 서영은


'걸스플래닛' 걸그룹 케플러의 김채연, 서영은이 코로나에 확진됐다.

케플러의 매니지먼트를 맡은 웨이크원, 스윙 엔터테인먼트는 27일 "멤버 김채현, 서영은이 오늘(27일) 코로나 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알렸다.

김채현, 서영은 모두 코로나 백신 2차 접종까지 마친 상태다.

매니지먼트는 "다른 케플러 멤버들은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으며, 멤버들에게 발열, 호흡기 질환 등 감염 의심 증상은 나타나지 않고 있다"며 "현재 케플러는 예정된 모든 일정을 중단하고 필요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하 웨이크원, 스윙 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웨이크원, 스윙 엔터테인먼트입니다.

케플러(Kep1er)의 멤버 김채현, 서영은이 오늘(27일) 코로나 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김채현과 서영은 두 사람 모두 코로나19 백신 2차까지 접종을 마친 상태입니다.

다른 케플러 멤버들은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으며, 멤버들에게 발열, 호흡기 질환 등 감염 의심 증상은 나타나지 않고 있습니다.

현재 케플러는 예정된 모든 일정을 중단하고 필요한 조치를 취하고 있습니다.

당사는 확진된 소속 아티스트의 건강 회복과 전 아티스트및 스태프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하여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필요한 조치를 다하겠습니다.

팬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사과 말씀드립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