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인조 된 시크릿넘버, 新 레트로 요정 꿰찰까 [종합]


걸그룹 시크릿넘버가 팀을 재정비해 첫 컴백했다.

27일 오후 서울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시크릿넘버 세번째 싱글 '파이어 세러데이(Fire Saturday)'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시크릿넘버의 신보는 지난해 11월 발매한 싱글 ‘Got That Boom’ 이후 약 11개월 만이다. 공백동안 시크릿넘버에겐 변화가 생겼다. 기존 멤버 레아, 디타, 진희, 수담에 새 멤버 주, 민지가 영입되며 6인조로 재편된 것.
시크릿넘버 민지(왼쪽),  주 / 사진=텐아시아DB
시크릿넘버 민지(왼쪽), 주 / 사진=텐아시아DB
이날 레아는 "우리 멤버들이 대부분 낯을 가리는 성격이라 새 멤버들이 합류하기 전 걱정을 많이 했다. 오히려 새 멤버들이 적극적으로 다가와주고, 말을 걸어주더라. 고마웠다. 확실히 보컬과 댄스 퍼포먼스가 업그레이드됐다"고 자신했다.

새 멤버로 합류한 민지는 "새롭게 합류하면서 굉장히 고민이 많았다. 어떻게 다가가고, 누를 끼치지 않을까 조심했다. 언니, 친구들이 정말 친근하게 다가와줘서 고마웠다. '본투비 시크릿 넘버' 멤버라는 느낌을 받을 수 있었을 정도"라고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팀의 재정비, 긴 공백 끝에 컴백하는 시크릿넘버. 수담은 "오랜만이라 그런지 데뷔 때보다 더 떨리는 것 같다. 우리 모두 열심히 준비했고, 팬 여러분을 빨리 찾아뵙고 싶었기 때문에 한편으로는 너무 설레고 행복하다"고 말했다. 레아는 "새로운 멤버가 들어온 만큼 열심히 연습했다"고 말했다.

타이틀곡은 '불토 (Fire Saturday)'다. '불토'는 레트로한 사운드에 묵직한 신스베이스와 비트가 매력적인 곡. 레트로 콘셉트인만큼 멤버들은 나팔바지 의상으로 힘을 줬다. 수담은 "처음으로 레트로 콘셉트를 시도한다. 이전보다 친근한 느낌으로 대중에게 가깝게 다가갈 수 있을 것 같아 기대된다"고 설렘을 드러냈다.
6인조 된 시크릿넘버, 新 레트로 요정 꿰찰까 [종합]
민지는 "'불토'는 불타는 토요일의 줄임말이다. 제목대로 신나는 댄스곡이다. 레트로풍의 아주 매력적인 곡"이라고 설명했다. 주는 "한 번 들으면 바로 흥얼거리며 따라 부를 수 있다. 화려한 나팔바지 의상도 포인트니 주목해 지켜봐 달라"고 밝혔다.

시크릿넘버는 '복고퀸' 티아라와 원더걸스의 무대를 많이 참고했다고. 시크릿넘버는 "의상도 하나하나 보고 영화 '써니'도 집중해서 다시 봤다. 예쁜 결과물이 나온 것 같아 흐뭇하다"고 자랑했다.
6인조 된 시크릿넘버, 新 레트로 요정 꿰찰까 [종합]
레아는 "공백기가 길어 팬들과 소통을 잘하지 못했다. 조바심을 느꼈다. 하지만 멤버끼리 더 열심히 하자는 말을 나누며 힘을 냈다. 더 나은 성적이 나오는 것만으로도 기쁘게 생각하고 임하겠다"며 활동 각오를 다졌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