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트레저 도영 /사진 = YG엔터테인먼트
그룹 트레저 도영 /사진 = YG엔터테인먼트


그룹 트레저 도영이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가 13일 밝혔다.

소속사 측은 도영을 제외한 트레저 다른 멤버들과 스태프는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으며, 트레저 멤버 전원과 스태프들은 자가격리를 유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트레저 /사진=YG엔터테인먼트
트레저 /사진=YG엔터테인먼트
이하 YG엔터테인먼트 공식 입장
YG엔터테인먼트입니다.

트레저 멤버 도영이 오늘(7월 13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음을 알려드립니다.

도영을 제외한 트레저 다른 멤버들과 스태프는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추가 확진자는 없으나 트레저 멤버 및 스태프들은 자가격리 상태를 유지할 계획입니다.

도영은 지난 12일 광고 촬영을 앞두고 진행된 코로나19 자가진단키트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처음 확인했습니다.

이에 트레저 전 멤버 및 주변 스태프 전원은 예정된 일정을 즉각 중단한 채 PCR 검사를 받았고, 도영이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당사는 관련 내용을 관계자들에게 신속하고 정확하게 공유, 방역 당국 지침 이상의 강도 높은 선제적 조치를 취했습니다.

앞으로도 소속 아티스트와 주변 스태프들의 건강을 최우선해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입니다. 추후 변동 상황이 있으면 빠르게 또 알려드리겠습니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