뱀뱀 / 사진제공=어비스컴퍼니
뱀뱀 / 사진제공=어비스컴퍼니


가수 뱀뱀이 갓세븐과는 다른 또 다른 매력을 예고했다.

뱀뱀이 15일 오후 첫 솔로앨범 '리본(riBBon)'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하고 솔로 가수로 첫 걸음을 내딛었다. '리본'은 뱀뱀이 데뷔한 지 7년 만에 내는 첫 솔로 앨범이자, JYP엔터테인먼트에서 어비스컴퍼니로 이적한 뒤 처음으로 내는 앨범이다.

이날 뱀뱀은 "7년 동안 (갓세븐) 하면서 저만의 색깔도 만들었었고 만들어놓은 곡도 있었는데 발매를 하지 못했다. 많은 분들에게 저만의 색을 보여주고 싶은 날이 왔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계속 해왔다. 해외에선 솔로 활동을 하긴 했지만 한국에선 처음이기 때문에 본격적으로 뱀뱀을 보여드리고 싶어서 솔로 데뷔를 결심했다"고 밝혔다.

뱀뱀의 '리본'은 새롭게 태어난다는 reborn(리본)이자 새롭게 매듭을 짓겠다는 의미를 담은 riBBon(리본)이다. 새롭게 태어나기로 작정한 뱀뱀의 새로운 색깔과 이미지가 가득하다.

'리본'의 콘셉트는 뱀뱀이 다 구성했다. 뱀뱀은 "이 콘셉트는 내가 솔로를 하게 된다면 꼭 이런 분위기로 해야겠다고 생각하고 기회만 엿보고 있었다"고 말했다.

앨범 수록곡도 뱀뱀의 음악으로만 채웠다. 타이틀곡 '리본'을 비롯해 '판도라(Pandora)' '언더 더 스카이(Under the sky)' '에어(Air)' '룩 소 파인(Look so fine)' 등 5곡 모두 작사가로 이름을 올렸으며 '리본' '에어' '룩 소 파인'은 작곡도 참여했다.

뱀뱀의 '리본' 전곡은 오늘(15일) 오후 6시 각 음원사이트에서 공개된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