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골든디스크 어워즈
사진제공-골든디스크 어워즈


사진제공-골든디스크 어워즈
사진제공-골든디스크 어워즈
그룹 이달의 소녀와 더보이즈가 K팝의 미래 넥스트 제너레이션에 선정됐다.

9일 오후 열린 '35회 골든디스크어워즈 with 큐라프록스'(이하 '골든디스크'에서 이달의 소녀와 더보이즈가 넥스트 제너레이션 부문에 올랐다.

이날 이달의 소녀와 더보이즈는 마스크를 낀 채 무대에 올랐다. 뚜렷한 글로벌 성장세를 보여주고 있는 이달의 소녀는 "2021년을 좋은 상으로 열게 돼 영광이다. 상주신만큼 발전하는 이달의 소녀가 되도록하겠다"고 밝혔다. 또 건강상이유로 활동을 쉬고 있는 멤버 하슬을 언급하며 "보고싶다. 기다리고 있으니 빨리 돌아왔으면 좋겠다"고 외쳐 끈끈한 팀워크를 자랑했다.

더보이즈 역시 "'골든디스크 어워즈'에 처음으로 나오게 됐는데 영광스러운 큰 상 주셔서 감사드린다"면서 소속사 식구들과 스태프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어 "더보이즈 존재의 이유 더비, 너무 감사하다"며 팬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9~10일 열리는 '골든디스크'는 오늘(9일) 올해의 노래를 뽑는 디지털 음원 부문을, 내일은 올해의 앨범을 뽑는 음반 부문을 시상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