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BAE173 / 사진 = 텐아시아 사진DB
그룹 BAE173 / 사진 = 텐아시아 사진DB


그룹 BAE173(한결, 제이민, 유준, 준서, 무진, 영서, 도현, 빛, 도하)은 업텐션 비토의 코로나19 확진 판정으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한 가운데,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다.

포켓돌 스튜디오는 “11월 28일과 29일 BAE173이 출연했던 음악방송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여 BAE173 멤버 및 관련 스태프 전원이 11월 30일 자발적으로 전원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또 “검사 결과 BAE173과 스태프 전원이 음성 판정받았음을 알려드린다”며 “BAE173은 12월 2일부터 예정되어 있던 활동을 재개할 예정”이라고 알렸다.

이어 “걱정해 주신 팬분들과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 드린 점 사과드린다. 코로나19 의료진 여러분들께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 보건 당국의 방역 지침을 철저히 준수하고 아티스트 및 직원들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이하 포켓돌스튜디오 공식입장
포켓돌스튜디오입니다.

11월 28일, 29일 BAE173이 출연했던 음악방송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여 멤버 및 관련 스태프 전원이 11월 30일 자발적으로 전원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했습니다.

BAE173과 동행했던 스태프의 코로나19 검사 결과, 12월 1일 전원 음성 판정받았음을 알려드립니다. 12월 2일부터 예정되어 있던 활동을 재개할 예정입니다.

걱정해 주신 팬분들과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사과드립니다.

코로나19 극복하기 위해 헌신 중인 의료진 여러분께 다시 한번 감사드립니다. 앞으로도 보건 당국의 방역 지침을 철저히 준수하고 아티스트 및 직원들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