갓세븐 영재. 사진 = 텐아시아 사진DB
갓세븐 영재. 사진 = 텐아시아 사진DB


그룹 갓세븐 영재에게 학교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네티즌이 등장해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가 사실 관계를 파악 중이다.

JYP엔터테인먼트는 21일 마이데일리에 "정확한 사실 관계를 조속히 파악하여 입장을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네티즌 A씨는 2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학창 시절 영재에게 폭행을 당했다는 글을 게재했다.

A씨는 자신이 청각장애 및 지정장애인이라고 밝히며 목포기계공업고등학교 재학 당시 동창인 영재가 자신을 구타하고 금품을 갈취했다고 주장했다.

1996년생인 영재는 갓세븐 멤버로 데뷔해 활동하고 있다. 넷플릭스 시트콤 '내일 지구가 망해버렸으면 좋겠어' 출연을 앞두고 있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