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두렁 힙합 콘서트
"힙합 편견 깨부순다"
수퍼비, 힙합 스웨그
'영리한 문제아들' 수퍼비 / 사진 = V앱 제공
'영리한 문제아들' 수퍼비 / 사진 = V앱 제공


'영리한 문제아들'의 힙합 레전드 수퍼비(SUPERBEE)가 논두렁 힙합 콘서트를 개최한다.

네이버 브이라이브(V앱) V오리지널 ‘영리한 문제아들’(제작 딩고 스튜디오)은 힙합예능으로, 영앤리치 레코즈 수퍼비-언에듀케이티드 키드-트웰브-유시온의 유쾌하고 독특한 도전기를 그린다. 28일 공개되는 5회 에피소드 '힙합은 애들이나 듣는 음악이라고?’'에서는 젊은이들만 힙합을 듣는다는 편견을 깨부수기 위한 마지막 도전기가 담길 예정이다.

이 가운데 공개된 스틸 속 수퍼비는 힙한 명품, 액세서리 등을 벗어 던지고 농촌 스웨그를 뽐내고 있어 시선을 강탈한다. 밀짚모자와 꽃무늬 일바지를 장착한 데 이어, 마이크 대신 삽을 쥐고 땅파기에 여념이 없는 농촌 청년 자태로 이목을 집중시킨다. 이에 더해 시골길에서 양팔을 높게 들고 흥을 폭발시키고 있는 수퍼비와 언에듀케이티드 키드의 모습이 포착돼 무슨 상황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는 힙합은 젊은이들만 좋아한다는 편견을 뒤엎기 위해 농촌을 찾은 영앤리치 레코즈의 모습. 이에 수퍼비-언에듀케이티드 키드-트웰브-유시온은 힙합이 생소한 어르신들에게 힙합의 매력을 전파할 최적의 시간을 마련하기 위해, 농촌의 부족한 일손을 돕고 새참을 만드는 등 고군분투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무엇보다 이때 수퍼비는 새참 잔치를 벌이며 어르신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히든카드로 신개념 힙합 트로트 곡인 트로트랩을 열창했다고 해 관심을 높인다. 더욱이 그는 힙합 레전드의 위엄을 내려놓고 흥겨운 막춤 리액션을 폭발 시키기까지 이르렀다고. 이에 과연 영앤리치 레코즈가 힙합으로 어르신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수 있었을지, 논두렁 힙합 콘서트에 관심이 고조된다.

뿐만 아니라 28일 공개되는 마지막회에서는 '영리한 문제아들' 촬영 소감 등 진솔한 대화를 나누는 수퍼비-언에듀케이티드 키드-트웰브-유시온의 모습이 담길 예정. 이에 대미를 장식할 영앤리치 레코즈의 마지막 이야기에 기대감이 한껏 증폭된다.

한편 '영리한 문제아들'은 28일 오후 6시 네이버 브이라이브와 네이버tv를 통해 마지막회가 타 플랫폼 대비 한 회차 먼저 공개된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